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단멈춤' 트럼프…反이민 소송대비 사이버안보 행정명령 연기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취임 후 거침없이 공약 이행에 나서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1일(현지시간) 예정된 사이버안보 관련 행정명령 발표를 연기했다.

사이버안보 회의 주재하는 트럼프
사이버안보 회의 주재하는 트럼프사이버안보 회의 주재하는 트럼프

(워싱턴 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사이버안보 전문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shin@yna.co.kr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사이버안보 전문가 회의를 주재한 후 범정부적인 사이버안보 점검을 내용으로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할 예정이었으나 막판 철회했다.

행정명령은 백악관 행정관리예산국(OMB) 국장이 행정부 전산망의 안보 위험을 평가하는 임무를 맡고, 각 기관장은 정보기술 인프라를 현대화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백악관 인사가 전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반이민 행정명령 발령 이후 주(州) 정부의 소송 제기에 대한 대책 마련에 집중하기 위해 서명식을 연기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내각과 백악관 참모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책회의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샌프란시스코는 무슬림 7개국 입국금지 행정명령과 '이민자 보호도시'에 대한 연방정부 재정 지원 중단 행정명령에 대해 불법이라며 소송 제기 의사를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6일 작년 대통령 선거 불법투표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할 예정이었으나 뚜렷한 이유 없이 연기한 바 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일 취임 이후 30일까지 17건의 행정명령과 행정각서를 발표하는 대선공약 이행에 속도를 내고 있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07: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