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증시 기업실적 실망 속 혼조…다우 0.54% 하락 마감


뉴욕증시 기업실적 실망 속 혼조…다우 0.54% 하락 마감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신은실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일부 기업들의 실적 실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책에 대한 우려로 혼조세를 나타냈다.

31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07.04포인트(0.54%) 하락한 19,864.0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03포인트(0.09%) 내린 2,278.8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08포인트(0.02%) 높은 5,614.79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하락 출발한 지수는 장중 내림세를 보였으나 나스닥지수만 장 막판 강보합권으로 올랐다.

일부 기업들의 실적이 시장 예상을 하회한 데다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정책 등 전반적인 정책 우려가 부각돼 투자 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줬다.

업종별로는 유틸리티업종이 1.6%가량 오르며 가장 큰 상승폭을 기록했다. 헬스케어업종은 트럼프 대통령의 신속한 신약 허가 발언에 1.4% 올랐다.

이외에 부동산과 통신, 필수 소비가 올랐고 에너지와 금융, 산업, 소재, 기술은 내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제약회사 대표들과 만난 자리에서 약값을 인하할 것을 요구하고 미 식품의약청(FDA)의 신약 허가가 더욱 빨리 나올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시장은 이날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통화정책회의와 경제지표 등도 주목했다.

연준은 이날부터 이틀 일정으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 돌입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연준이 이번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보고 있다.

회의 결과는 다음 날 오후 2시 공개된다. 이번 FOMC에는 재닛 옐런 연준 의장의 기자회견이 예정돼 있지 않다. 연준은 지난달 기준금리를 25bp 인상한 바 있다.

미국 배송업체 UPS의 주가는 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치에 미치지 못해 6.7% 하락했다.

UPS는 지난해 4분기 2억3천900만달러(주당 27센트)의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일회성 비용을 제외한 조정 주당순이익(EPS)은 1.63달러였다. 이는 팩트셋 예상치 1.69달러를 밑돈 것이다.

매출도 169억3천만달러로 팩트셋 예상치 170억달러를 하회했다.

정유업체인 엑손모빌의 주가는 지난해 4분기 실적이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치를 밑돌아 1.1%가량 하락했다.

엑손모빌은 지난해 4분기 순익이 16억8천만달러(주당 41센트)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팩트셋의 EPS 예상치는 70센트였다. 매출은 611억달러를 나타내 팩트셋 조사치 614억달러를 하회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혼조적이었다.

지난해 4분기(2016년 10~12월) 미국의 고용비용지수(ECI) 상승 폭이 전분기보다 다소 부진했으나 꾸준한 임금 상승이 이어지고 있음을 나타냈다.

미 노동부는 4분기 ECI가 0.5%(계절 조정치)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 0.6% 상승을 밑돈 것이다.

2016년 ECI는 전년비로 2.2% 올랐다. 2015년에는 전년비 2.0% 상승했다.

4분기 고용비용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임금은 0.5% 올랐다. 임금 외 수당은 0.4% 상승했다. 이는 2015년 봄 이후 가장 적은 증가 폭이다.

지난해 11월 미국의 주택가격은 주택담보대출 금리 상승에도 둔화할 기미 없이 탄탄한 성장세를 지속했다.

S&P코어로직 케이스-실러에 따르면 11월 전미주택가격지수는 전월 대비 0.2%, 전년 대비 5.6% 각각 상승했다. 10월은 기존 5.6%에서 5.5%로 하향 수정됐다.

11월 20대 대도시 주택가격은 전월 대비 0.2% 상승했고 전년 대비 5.3% 높아졌다. 전월에는 전년비 5.1% 올랐다.

WSJ이 집계한 20대 대도시 주택가격에 대한 전문가 예상치는 전년비 5.3% 상승이었다.

1월 미국 소비자들의 신뢰도는 전월 대비 하락한 데다 시장 예상치에도 미치지 못했다.

콘퍼런스보드는 1월 소비자신뢰지수가 1985년 100을 기준으로 했을 때 111.8로 전월 113.3 대비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WSJ에 따르면 애널리스트들은 112.0으로 전망했다.

1월 미국 중서부 지방의 제조업 활동은 수주 감소로 7개월만에 가장 좋지 않은 상황을 보였다.

공급관리협회(ISM)-시카고에 따르면 1월 시카고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전월 53.9에서 50.3으로 하락했다. 이는 2016년 5월 이후 가장 낮다.

WSJ에 따르면 시장 이코노미스트들은 1월 ISM-시카고 PMI가 55.0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시카고 PMI는 지난해 11월 57.6으로 2015년 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다.

지수는 50을 기준으로 확장과 위축을 가늠한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시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 불확실성을 경계하는 모습을 보인다며 당분간 기업실적 등 기초여건 요인을 주목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월가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무역주의가 미국 경제 성장에 가장 큰 위협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미 경제방송 CNBC의 이달 이코노미스트 등을 대상으로 한 설문에 따르면 응답자 중 51%는 보호무역주의를 미국 경제 성장의 가장 큰 위협으로 꼽았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오는 5월과 6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32.8%와 46.4%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0.93% 오른 11.99를 기록했다.

es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06: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