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왕정훈, 두바이 클래식에서 웨스트우드·카이머와 동반 플레이

왕정훈. [EPA=연합뉴스]
왕정훈.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왕정훈(22)이 유럽프로골프 투어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총상금 265만 달러)에서 세계 정상급 선수들과 동반 플레이를 펼친다.

2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개막하는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 조직위원회가 1일 발표한 이번 대회 1, 2 라운드 조 편성 결과 왕정훈은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 마르틴 카이머(독일)와 1, 2라운드를 함께 치른다.

웨스트우드는 2010년, 카이머는 2011년에 세계 랭킹 1위까지 올랐던 톱 랭커들로 대회 조직위원회가 왕정훈의 '이름값'을 그만큼 인정한 셈이다.

왕정훈은 지난달 29일 끝난 유럽프로골프 투어 코머셜뱅크 카타르 마스터스에서 우승, 이번 대회에서 2주 연속 정상에 도전한다.

지난해 유럽투어 신인상 수상자인 왕정훈은 카타르 대회 우승으로 유럽투어 상금 2위에 올라 있다.

지난주 대회 우승자라는 점에서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와 한 조로 묶일 가능성도 제기됐으나 우즈는 대니 윌릿, 매슈 피츠패트릭(이상 잉글랜드)과 동반 플레이를 하게 됐다.

윌릿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했으며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에서도 정상에 오른 선수다.

왕정훈은 2일 오후 5시 15분(이하 한국시간) 1번 홀을 출발하고, 우즈는 오후 1시 15분에 10번 홀에서 1라운드 경기를 시작한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06: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