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前 英외무부 행정차관 "트럼프 국빈방문으로 여왕 난처해질것"(종합)

英의원 70명, 국빈방문 요청 철회 발의안에 서명
국빈방문 격하 청원에 170만명 서명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야당의원들을 중심으로 70여명의 영국 의원들이 테리사 메이 정부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락한 국빈방문 요청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는 발의안에 서명했다.

발의안 제출은 여왕의 초청을 받는 국가수반 자격이 아니라 총리의 상대 자격으로 트럼프의 방문 격식을 낮출 것을 요구하는 의회 온라인 청원에 동참하는 것이다. 31일(현지시간) 오후 현재 이 청원에는 170만명이 서명해 역대 최대 청원을 갈아치울 태세다.

의회는 청원 서명자가 10만명을 넘으면 청원으로 논의하기로 된 가운데 이 청원은 오는 20일 의회에서 논의될 예정이다.

앞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지난 27일 백악관에서 트럼프와 정상회담한 뒤 연 공동 기자회견에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연내 트럼프의 영국 국빈방문을 요청했다고 밝혔고 트럼프가 이에 방문을 약속했다.

하지만 메이 총리는 "미국은 영국의 가까운 동맹국으로, 양국은 상호 이익이 되는 많은 분야에서 협력해야 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영국을 국빈 방문해달라고 요청했고, 이러한 요청은 아직 유효하다"며 거부 입장을 확인했다.

발의안은 동시에 상·하원 의장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웨스트민스터홀 등 하원 의사당에서 연설하는 것을 승인해주지 말라고 요구하고 있다.

의원들은 외국 정상의 영국 의회 연설은 역사적 의미를 담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영국 외무부 행정차관을 지낸 피터 리케츠는 트럼프의 국빈방문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매우 난처한 입장"에 놓을 것이라며 이를 피하려면 공식 방문으로 격식을 낮춰야만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03: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