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악관 "'성소수자 보호' 오바마 행정명령은 유지"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은 31일(현지시간) 직전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마련된 '성(性) 소수자' 보호 조치는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은 대변인실은 이날 성명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LGBTQ' 커뮤니티를 포함해 모든 미국인의 권리를 보호할 것"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 때와 마찬가지로 LGBTQ의 권리를 계속 존중하고 지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BTQ는 레즈비언(Lesbian), 게이(Gay), 양성애자(Bisexual), 성전환자(Transgender), 동성애자(Queer)를 합쳐서 부르는 용어로, 오바마 전 대통령은 2014년 연방정부와 계약한 민간기업 등이 직장에서 이들을 차별하지 못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백악관은 "직장 내 LGBTQ 차별 금지에 관한 2014년의 그 행정명령은 트럼프 행정부에서도 그대로 남아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악관은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후보 수락연설 때 공화당 후보로는 처음으로 LGBT에 대한 보호를 언급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해 7월 전당대회 후보 수락을 통해 "내가 대통령이 되면 증오로 가득 찬 외국 이데올로기의 폭력과 학대로부터 LGBTQ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美대법원이 동성결혼 합법화 결정을 내린 2015년 6월의 시카고 게이 퍼레이드
美대법원이 동성결혼 합법화 결정을 내린 2015년 6월의 시카고 게이 퍼레이드[EPA=연합뉴스 자료사진]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00: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