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해 남미 대두 생산량 전세계의 절반에 달할 듯

브라질이 남미 생산량의 62% 차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올해 남미 지역의 대두 생산량이 전 세계 생산량의 거의 절반을 차지할 것으로 관측됐다.

31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대두 생산량은 3억3천800만t으로 전망되며 이 가운데 49%에 해당하는 1억6천700t이 남미에서 생산될 것으로 보인다.

남미 지역 대두 생산량 가운데 브라질이 62%(1억400만t)를 차지하고 이를 통해 1천200억 헤알(약 44조8천억 원)의 수입을 올릴 것으로 분석됐다.

이어 아르헨티나와 파라과이의 대두 생산량은 5천200만t과 950만t으로 각각 추산됐다.

파라과이 동부지역에 있는 대두 생산지[출처: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파라과이 동부지역에 있는 대두 생산지[출처: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한편, 세계 최대 농업국가인 브라질의 올해 농산물 수확량이 기록적인 증가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됐다.

브라질 국립통계원(IBGE)과 농산물공급공사(Conab)는 올해 농산물 수확량이 대두 생산량 증가에 힘입어 2억1천370만∼2억1천530만t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15.3∼16.1% 많은 것이다.

IBGE의 자료를 기준으로 브라질의 농산물 수확량은 2010년부터 2015년까지 6년 연속으로 사상 최대 기록을 이어왔다. 특히 2015년에는 농산물 수확량이 처음으로 2억t을 넘었다. 그러나 지난해 수확량은 1억9천만t 수준으로 감소했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00: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