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단독] 삼성전자, 애플에 스마트폰 세계 1위 빼앗겼다(종합)

2011년 4분기 이후 5년 만에 첫 역전…SA 보고서
중국 화웨이·오포·비보 합산 판매량 1억대 달해
"한국 스마트폰, 폴더블폰·AI가 살 길"
애플 아이폰7
애플 아이폰7[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삼성전자가 작년 4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를 애플에 내줬다.

한국의 양대 스마트폰 제조사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제품 판매량이 줄며 보기 드문 부진을 보인 반면 애플은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는 판매고를 올리며 승승장구한 결과다.

1일 IT(정보기술) 업계에 따르면 미국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최근 보고서에서 작년 4분기 삼성전자[005930]의 스마트폰 판매량이 7천750만대로, 전년 동기보다 5%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SA는 삼성전자의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이 17.7%에 그쳐, 최근 6년래 최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아이폰7으로 역대 최고 판매를 기록한 애플에 세계 1위 자리를 빼앗겼다.

SA는 2017회계연도 1분기(2016년 10∼12월)에 7천830만대의 스마트폰을 판매한 애플이 점유율 17.8%로 삼성전자를 앞섰다고 밝혔다. 애플의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동기보다 5% 증가했다.

애플 아이폰7플러스
애플 아이폰7플러스[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전자가 분기별 시장 점유율에서 애플에 뒤진 것은 2011년 4분기 이후 5년 만에 처음이다. 작년 3분기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20.1%, 애플이 12.1%로 상당히 차이가 있었다. 2014년 4분기에는 삼성전자와 애플이 19.6%의 점유율로 공동 1위였다.

SA는 삼성전자가 북미, 중남미에서 비교적 선전했고, 동유럽, 아프리카·중동, 서유럽, 아시아·태평양에서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로 인한 브랜드 파워 약화, 화웨이, 중국 제조사들의 약진 등 두 가지 요인이 삼성전자 실적에 걸림돌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중국 3대 스마트폰 제조사는 작년 4분기 스마트폰 판매량과 점유율 면에서 모두 전년 동기보다 성장했다. 화웨이는 4천490만대로 10.2%, 오포는 2천950만대로 6.7%, 비보는 2천560만대로 5.8%를 각각 기록했다.

화웨이, 오포, 비보의 판매량을 합산하면 1억대에 달했다. 사상 최고치다.

다만, SA는 삼성전자가 갤럭시S7과 갤럭시S7엣지를 작년 4분기에만 1천140만대 판매한 것으로 봤다. 삼성전자가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1년 내내 분기마다 1천만대 넘게 판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2016년 연간으로는 삼성전자가 총 3억940만대(점유율 20.8%)를 판매해 2억1천540만대(14.5%)를 판매한 애플을 여유있게 따돌리고 1위를 유지했다.

LG전자[066570]도 성적이 나빴다.

SA는 작년 4분기 LG전자의 스마트폰 판매량이 1천410만대로, 전년 동기보다 8%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했다.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도 3%로 9위에 그친 것으로 평가했다.

삼성전자 갤럭시S7
삼성전자 갤럭시S7[연합뉴스 자료사진]

SA는 LG전자가 아시아·태평양, 아프리카·중동, 북미에서 나름 진일보한 반면에 서유럽, 중남미, 동유럽에서 후퇴했다고 설명했다.

LG전자가 부진했던 이유로는 전략 스마트폰 G5와 V20 판매 실적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을 꼽았다. 상당히 높은 가격과 어중간한 출시 시점이 악재로 작용했다는 지적이다.

SA는 나란히 수렁에 빠진 한국 스마트폰 대표 주자들의 재도약 요건으로 '차별화'를 꼽았다.

SA는 LG전자에 대해 "디스플레이 기술로 삼성에 도전해야 한다. 얼른 화면이 접히는 스마트폰(폴더블폰)을 내놔야 한다"며 "가격 경쟁력도 필요하다. 스마트폰 모델 수를 줄이면 제조 비용을 줄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삼성전자에는 "갤럭시S8 안전성을 100% 보장하고, 갤럭시노트7 구매자들에게 충분한 혜택을 제공하고, 폴더블폰 같은 차세대 기기의 발전을 이끌고, 풀디스플레이 디자인을 내놓으라"고 주문했다.

앞으로 5∼10년 동안 인공지능(AI) 솔루션이 스마트폰의 핵심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SA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실적을 반등시키려면 각각 K 시리즈, A·J·C 시리즈 등 중저가폰뿐만 아니라 갤럭시S8과 G6 등 프리미엄폰에서도 성공을 거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09: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