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보름도 전통시장서"…서울시, 5일간 후끈한 판촉전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시는 이달 6∼10일 5일간 서울 시내 전통시장 124곳을 대상으로 '전통시장 다시 찾기' 판촉전을 벌인다고 1일 밝혔다.

행사는 11일 정월대보름을 맞아 찹쌀·오곡밥 재료·부럼 등 관련 상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파는 자리다. 특히 5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온누리상품권 5천원을 증정하는 사은 이벤트를 펼친다.

용산 용문전통시장·성동 뚝도시장·동대문 청량리 종합시장·관악 신원시장 등지에서는 부럼, 나물, 생선 등 대보름 관련 상품을 10∼30% 싸게 판다.

중구 남대문시장에서는 아동복을 10∼30% 할인 판매하고, 송파 문정동로데오상점가에서는 의류·신발을 최대 80%까지 가격을 낮춘다.

동대문 답십리 현대시장에서는 행사 기간 3회 이상 방문한 손님에게 우산을 준다. 성동 뚝도시장은 아이와 함께 장을 보는 손님에게 온누리상품권을 주고, 인증샷을 남기면 할인 쿠폰을 제공한다.

이 밖에도 정월대보름을 맞아 오곡밥 짓기, 부럼깨기, 소원 솟대 만들기 등 다양한 부대 행사가 마련된다.

자세한 시장별 행사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www.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 시내 전통시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 시내 전통시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