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행정부 출범후 美본토전력 한반도 첫 순환배치

F-16 전투기 12대 이달 중 오산에 전개…"北도발 억지"
한반도 출격 준비 중인 F-16 팰콘 전투기[미 7공군 제공]
한반도 출격 준비 중인 F-16 팰콘 전투기[미 7공군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미국 본토 전력이 한반도에 순환 배치된다.

미국 정부는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의 한국 방문 발표에 맞춰 미군 전력 순환배치 사실을 공개해 북한의 군사적 위협에 대응한 조치임을 분명히 했다.

1일 미 태평양공군사령부에 따르면 미국 본토에 있는 F-16 팰콘 전투기 12대가 이달 중으로 오산에 순환 배치된다.

태평양공군사령부는 "뉴저지주 애틀랜틱 시티 주(州) 공군 방위군(Air National Guard) 소속 F-16 12대와 200여 명의 병력이 2월에 오산 공군기지로 전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순환 배치되는 F-16 전투기들은 앞으로 6∼9개월간 우리 공군과 연합작전 능력을 점검하고 북한의 도발을 억지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에 맞춰 작년 4월 미국 미네소타주 덜루스 공군기지에서 오산에 순환 배치됐던 F-16 전투기 12대는 다른 곳에 배치돼 주한 미 공군이 운용하는 전체 F-16 전투기 규모는 달라지지 않는다.

주한 미 공군의 주력 전투기인 F-16은 현재 3개 대대(60여 대)가 한국에 배치된 것으로 전해졌다.

미 태평양공군사령부는 지난 2004년부터 북한의 위협에 맞서 역내 안정을 유지하겠다는 미군의 의지를 과시하고 한미 연합작전 능력을 키우기 위해 F-16 전투기 등을 주기적으로 한국에 순환배치하고 있다.

미측은 이번 조치가 전구내 안정을 유지하기 위한 필요 전력을 배치하는 것을 뜻하는 '전구안보전력 프로그램'(Theater Security Packages)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태평양사령부 예하 전력들은 이 프로그램에 따라 개별 전구에 순환 배치되어 지역안정을 꾀하는 동시에 임무 요원들에게 해당 전구 작전환경을 경험토록 하고 있다.

한편 매티스 장관은 2일 한국을 방문해 3일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취임 후 첫 국방장관회담을 갖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등 군사적 위협에 대한 굳건한 연합방위태세 확립 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다. 미군 전략무기의 한반도 상시 순환배치 문제도 주요 의제로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0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