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종∼평택 자동차도로, 인근 고속도로 대체효과 '톡톡'

작년 11월 개통 후 통행량 점증…경부·서해안 교통량 분산효과 9.9∼9.5%

(평택=연합뉴스) 김종식 기자 = 경기도 평택시 평택∼화성고속도로 오성IC에서 세종시를 연결하는 국도 43호선 자동차전용도로가 지난해 11월 개통 이후 경부·서해안 고속도로 대체역할을 톡톡히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지방국토관리청과 평택시에 따르면 이 도로는 지난해 12월 3주째 하루평균 통행량이 3만6천747대에서 4주째 3만7천995대, 1월 1주째 4만716대, 1월 2주째 4만753대로 4주 만에 10.9% 4천6대가 증가했다.

지난해 11월 개통한 세종∼평택간 국도43호선 자동차전용도로
지난해 11월 개통한 세종∼평택간 국도43호선 자동차전용도로

교통량 분산으로 인근 경부고속도로, 서해안고속도로 교통량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 대체도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개통전과 개통후 2달간(2016년 11월19일∼2017년 1월19일) 경부고속도로(안성IC-안성JC)와 서해안고속도로(서평택IC-서평택JC)의 하루평균 교통량을 보면 경부고속도로는 17만239대에서 15만3천395대로, 서해안고속도로는 10만2천182대에서 9만2천448대로 각 9.9%(1만6천844대)와 9.5%(9천734대) 감소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번 설 연휴 기간 평택∼세종을 잇는 국도 43호선 개통으로 경부고속도로 정체 길이가 27%가량 감소한 것으로 집계했다.

오성IC에서 천안∼논산 고속도로 남풍세 나들목을 연결하는 이 도로는 45.5㎞로, 1조513억 원이 투입돼 4∼6차선으로 건설돼 지난해 11월 19일 개통됐다.

이 구간은 무료 도로로 인근 고속도로보다 통행료 2천800원(승용차 기준)이 절감되며, 운행 거리도 5∼8㎞ 단축된다.

서울지방국토관리청 관계자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도로시설물을 보완하고 제설에 만전을 기해 도로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조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jong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07: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