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북 간 발전소 용량 격차 13배…사상 최대로 벌어져

남한은 화력발전, 북한은 수력발전 비중 가장 커
북한 청천강 계단식 수력 발전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 청천강 계단식 수력 발전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남북 간 발전설비용량의 격차가 13배를 넘어서면서 사상 최대로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통계청과 에너지업계에 따르면 2015년 기준 남한의 발전설비용량은 97.6GW로, 북한(7.4GW)의 13.1배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런 격차는 사상 최대 규모다.

이는 남북의 경제력 격차가 점점 더 벌어지고 있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남한과 북한의 발전소를 발전원(源), 즉 연료에 따라 나눠보면 남한은 화력발전이, 북한은 수력발전이 주류를 이룬다는 점이 특징이다.

남한의 발전원별 설비 비중을 보면 석탄·천연가스·유류 등을 사용한 화력발전이 63.8GW로 가장 많은 65.4%를 차지했다.

뒤이어 원자력(21.7GW)이 22.2%, 수력(6.5GW)이 6.6%, 풍력·태양광 등 대체에너지(5.6GW)가 5.8%의 분포를 보였다.

반면 북한의 경우 수력발전이 4.5GW로 가장 많은 60.1%였고, 화력발전이 3.0GW로 39.9%를 차지했다.

남한은 상대적으로 다양한 연료로 전력을 생산하는 데 비해 북한은 수력과 화력으로만 전력을 생산하고 있는 셈이다.

<표> 2015년 남북의 발전설비용량 비교

남북 간 발전소 용량 격차 13배…사상 최대로 벌어져 - 2

구분발전설비별항목단위2015년
남한합계용량[천㎾]천㎾97649
수력용량[천㎾]천㎾6471
구성비[%]%6.6
화력용량[천㎾]천㎾63813
구성비[%]%65.4
원자력용량[천㎾]천㎾21716
구성비[%]%22.2
대체에너지용량[천㎾]천㎾5649
구성비[%]%5.8
북한합계용량[천㎾]천㎾7427
수력용량[천㎾]천㎾4467
구성비[%]%60.1
화력용량[천㎾]천㎾2960
구성비[%]%39.9
원자력용량[천㎾]천㎾-
구성비[%]%-

※ 출처 = 통계청

발전설비용량을 보면 남한은 2005년 62.2GW에서 2015년 97.6GW로 10년 새 57%나 증가한 반면 북한은 같은 기간 7.8GW에서 7.4GW로 오히려 규모가 줄었다.

남한의 경우 이 기간 화력발전이 40.5GW에서 63.8GW로 23.3GW 늘며 가장 많이 증가했다.

뒤이어 대체에너지가 0.15GW에서 5.6GW로 5.5GW, 원자력은 17.7GW에서 21.7GW로 4GW, 수력은 3.9GW에서 6.4GW로 2.5GW 각각 늘었다.

하지만 북한은 이 기간 수력발전의 경우 4.8GW에서 4.4GW로, 화력은 3.01GW에서 2.96GW로 모두 감소했다.

2016년에 가동을 시작한 원전 신고리 3호기(1.4GW)와 석탄발전(4.5GW) 등을 합치면 남북 간 전력설비용량의 격차는 더 벌어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여기에 올해에도 원전 신고리 4호기(1.4GW)를 비롯해 석탄발전 5.3GW, LNG(액화천연가스)발전 4.2GW 등 11GW 이상의 발전설비가 추가될 예정이다.

이를 고려하면 남북 간 전력설비용량 격차는 15배 이상으로 벌어질 수도 있다.

전력업계 관계자는 "국내 발전설비는 매년 원전, 석탄발전소가 시장에 진입하면서 공급과잉 시대로 접어든 반면, 북한은 전력 부족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보인다"며 "남북 간 전력의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심화되는 듯하다"고 말했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1 05: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