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재정적자 3년째…작년 56조원으로 사상 최대 규모

과중한 고정비용 지출, 막대한 공공부채 등이 원인으로 지목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경제의 아킬레스건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재정적자 문제가 좀처럼 해결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

브라질 정부는 30일(현지시간) 발표한 자료를 통해 지난해 기초재정수지(재정에서 국채에 대한 이자 지급 제외)가 1천542억 헤알(약 56조5천370억 원) 적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브라질 정부가 애초 예상한 적자 규모 1천677억∼1천705억 헤알보다는 135억∼163억 헤알 적은 것이다.

엔히키 메이렐리스 재무장관은 "기초재정수지 적자 규모가 우려했던 것보다는 적었다"며 재정균형 노력이 올바른 방향으로 이루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오른쪽)과 엔히키 메이렐리스 재무장관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오른쪽)과 엔히키 메이렐리스 재무장관[출처:브라질 뉴스포털 UOL]

그러나 기초재정수지는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으로 적자를 계속했으며, 지난해 적자 규모는 공식 집계가 시작된 1997년 이래 가장 컸다.

경제 침체 장기화로 세수가 감소한 상황에서 정부가 고강도 긴축을 통해 지출을 줄이고 있으나 총지출에서 고정비용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고 막대한 공공부채를 안고 있다는 구조적인 문제로 재정적자를 줄이기 어려운 상황이다.

정부는 앞으로 20년간 예산지출 규모를 실질적으로 동결하는 고강도 긴축 조치를 마련한 데 이어 올해는 연금·노동·조세 분야 개혁에 나설 예정이다.

지난해 공공부채는 3조1천120억 헤알로 집계돼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올해는 공공부채가 3조4천500억∼3조6천500억 헤알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브라질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은 2006년 55.48%, 2009년 59.21%, 2013년 51.69%에서 지난해 8월 말에는 70.13%로 높아졌다. 2021년에는 90%대에 달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된다.

국제신용평가회사들은 재정수지 악화를 이유로 2015년 말부터 지난해 초 사이에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을 잇달아 정크 수준으로 강등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에서 신용등급 평가 업무를 담당하는 리자 쉬넬러 연구원은 브라질 정부의 개혁 조치 이행 능력이 의문시되고 정국혼란이 계속될 것이라는 점 등을 들어 브라질이 2018년까지 투자등급을 회복하기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3대 국제신용평가회사들은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을 정크 수준으로 강등했다.
3대 국제신용평가회사들은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을 정크 수준으로 강등했다.[출처:브라질 뉴스포털 UOL]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31 05: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