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인권대표 "트럼프 반난민 행정명령, 비열한 행위"

송고시간2017-01-30 23:23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미국 뿐 아니라 국제적으로 논란이 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을 두고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비열한 행위"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자이드 빈 라아드 자이드 알 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30일 유엔(UNOHCHR) 공식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주로 무슬림 국가 국민을 겨냥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이 불법이며 비열한 행위라고 말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 트위터 글
유엔 인권최고대표 트위터 글

[출처:UNOHCHR 트위터 캡처]

트위터를 거의 사용하지 않는 자이드 대표는 '트위터 정치'를 하는 트럼프 대통령을 의식한 듯 이날 기관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그는 "국적에 따라 차별하는 행위는 인권법으로 금지돼 있다"며 "이번 행정명령은 비열한 행위이며 테러를 예방하는 데 필요한 자원을 낭비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27일 모든 난민의 입국을 120일 동안 금지하고 이란, 이라크, 시리아 등 7개국 여권을 가진 여행자의 입국을 90일 동안 차단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행정명령 발동 후 뉴욕 JFK 공항에서는 이란 등 해당국 여권을 지닌 여행자들이 무더기로 억류되는 사태가 벌어졌고 미국 전역에서 행정명령에 반대하는 집회,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유엔은 난민문제를 다루는 유엔난민기구(UNHCR)와 국제이주기구(IOM)가 행정명령 발동 이튿날 성명을 냈지만 트럼프 정부를 직접 겨냥한 언급없이 난민을 환영해온 미국의 전통을 지켜달라는 내용만 담아 미지근한 대응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캠페인 기간에 유엔 등 국제기구의 역할에 의문을 제기한 데 이어 최근에는 유엔 분담금 삭감을 골자로 하는 행정명령을 준비하고 있다는 미국 언론의 보도가 나오는 등 유엔과 거리를 두고 있다.

mino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