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英 보다폰, 인도 최대통신사 노려…아이디어 셀룰러와 합병 추진

송고시간2017-01-30 21:51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2007년 인도 이동통신 사업에 진출해 가입자 수와 시장점유율 2위를 기록 중인 영국 보다폰이 합병을 통해 인도 1위를 노리고 있다.

30일 인도 NDTV 등에 따르면 보다폰은 이날 인도 아디티아 비를라 그룹이 소유한 이동통신사 '아이디어 셀룰러'와 합병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2015년 5월 인도 뉴델리에서 수닐 수드(왼쪽) 보다폰 인도법인 대표이사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015년 5월 인도 뉴델리에서 수닐 수드(왼쪽) 보다폰 인도법인 대표이사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보다폰 인도법인과 아이디어 셀룰러의 합병이 성사되면 인도 최대 이동통신 사업자 바르티 에어텔을 제치고 최대 사업자가 된다.

현재 바르티 에어텔은 가입자 2억6천230만명으로 인도 이동통신 시장 점유율 24.32%, 보다폰은 2억190만명으로 18.7%, 아이디어 셀룰러는 1억8천520만명으로 17.17%를 차지하고 있다.

보다폰과 아이디어 셀룰러의 합병논의는 지난해 9월 4세대(4G) 통신을 내세운 릴라이언스 지오가 새로 출범해 인도 이동통신 업계에 지각변동이 시작되면서 비롯한 것으로 알려졌다.

릴라이언스 지오는 음성통화 무료와 저렴한 데이터 통신비 등 공격적 마케팅으로 출범 4개월만에 가입자 7천만명을 확보하는 등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릴라이언스 지오 출범 직후 가입자 1억1천만명의 RCom과 가입자 8천400만명의 에어셀도 합병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한편, 보다폰과 아이디어 셀룰러의 합병 논의가 알려지자 이날 하루 인도 증시에서 아이디어 셀룰러 주가는 29% 급등했다. 보다폰 인도법인 주가 역시 4.1% 상승했다.

2012년 2월 인도 북부 암리차르에서 한 남성이 인력거를 타고 이동통신사 '아이디어 셀룰러'의 광고판을 옮기고 있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012년 2월 인도 북부 암리차르에서 한 남성이 인력거를 타고 이동통신사 '아이디어 셀룰러'의 광고판을 옮기고 있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ra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