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영 특수관계 강조한 英, 트럼프 '반이민 행정명령'에 눈치

송고시간2017-01-30 19:28

英외무 "영국 이중국적자라도 7개국서 미국 입국하면 행정명령 적용"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테리사 메이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나 양국 '특수관계'를 강조한 영국은 트럼프의 '반(反) 이민' 행정명령에 눈치를 보는 모습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메이 총리와 정상회담한 당일 120일간 난민의 미국입국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이라크·시리아·이란·수단·리비아·소말리아·예멘 등 7개국 국민의 미국입국 등을 90일간 금지하는 반이민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우린 특별한 관계' 트럼프 대통령(좌)과 메이 총리(우)
'우린 특별한 관계' 트럼프 대통령(좌)과 메이 총리(우)

이에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은 2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미국 관리들과 행정명령과 관련해 대화했다고 밝히고 "이들 7개 국가와 영국의 이중국적자로서 이들 7개국 이외 국가에서 미국에 입국한다면 행정명령은 적용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추가적인 입국 심사를 받을 수 있는 이중국적자들은 이들 7개국에서 미국을 방문하는 사람들이다. 예컨대 리비아-영국 이중국적자가 리비아에서 미국으로 들어가는 경우 해당된다"고 설명했다.

존슨 장관은 제러드 큐슈너 백악관 선임고문과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등과 대화를 나눴다고 일간 가디언은 전했다.

존슨 장관은 전날 트위터에서 행정명령에 대해 "우리는 국내외에 있는 영국 국적자들의 권리와 자유를 보호할 것이다. 국적을 이유로 낙인을 찍는 것은 분열적이고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존슨 장관이 미 백악관 고위관리들과 대화를 한 후 내놓은 성명은 영국 국적을 지닌 이중국적자라도 이들 7개국에서 출발해 미국으로 들어가는 경우에는 행정명령에 적용된다며 사실상 트럼프의 행정명령을 받아들여준 셈이다.

메이 총리는 지난 28일 터키를 방문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과 정상회담한 뒤 연 공동 기자회견에서 행정명령에 대한 입장을 묻는 세 차례의 질문에 답변을 거부했다.

또한 총리실 대변인은 연내 트럼프의 국빈방문을 취소해야 한다는 의회 온라인 청원 게시판에 오른 청원이 90만명의 서명을 받은 것과 관련해 "우리가 초청했고 그것이 받아들여졌다"며 청원을 거부하는 입장을 밝혔다.

jungw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