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유라 "대사 통해 애 아빠가 애 데려가겠다고 해 송환 압박"

송고시간2017-01-30 19:12

주덴마크 대사관측 "대사, 정씨 만난 적도 그런 말 한 적도 없다"


주덴마크 대사관측 "대사, 정씨 만난 적도 그런 말 한 적도 없다"

(올보르<덴마크>=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정유라씨는 30일 한국에 있는 전 남편 신 모 씨가 한국 특검을 통해 아이를 데려가겠다고 했다는 말을 주덴마크대사관으로부터 들었다며 이로 인해 한국 송환에 대한 상당한 압박을 느꼈다고 주장했다.

정 씨는 이날 올보르 지방법원에서 열린 구금 재연장 심리에서 덴마크 구치소 생활에 대한 변호인의 질문에 답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씨는 "(덴마크주재 한국) 대사가 얼마 전에 (구치소로) 저를 찾아오셨을 때 특검을 통해서 저의 전 남편, 아이 아빠가 (아이에 대한) 긴급 구난요청을 했다며 (아이 아빠가) 아이를 데려가겠다고 해서 압박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변호인인 페테 마틴 블링켄베르 변호사가 "대사와의 대화에서 한국으로 돌아가지 않는다면 한국 쪽에서 아기를 데려가겠다는 얘기였던 것으로 이해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주덴마크 한국 대사관측은 "최재철 대사가 정 씨를 만난 적도 없고, 그런 말을 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다만 주덴마크 대사관 직원이 덴마크 당국의 요청으로 정 씨를 만났을 때 정 씨가 먼저 '한국에서 아이 아빠가 아이를 데려가겠다고 요구했다는 말을 들었다'며 물어와서 이에 관해 확인해 준 적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씨가 이날 심리에서 이 같은 주장을 한 것은 한국 측이 아이 문제를 내세워 송환을 압박하고 있음을 강조, 인권문제를 부각시킴으로써 송환을 회피하기 위한 의도로 분석된다.

올보르구치소에 내달 22일까지 수감연장 정유라씨(CG)
올보르구치소에 내달 22일까지 수감연장 정유라씨(CG)

[연합뉴스TV 제공]

bing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