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군 작전전문가 문서, 美 이어 北 '잠재적 위협'으로 규정"

송고시간2017-01-30 19:27

교도통신 보도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중국 인민해방군의 작전 전문가가 군사연습에 관한 최근 문서에서 북한을 미국에 이어 '중국의 위협'으로 규정했다고 교도통신이 30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대만발 기사에서 이같이 전하고 "북한은 외교적으로는 여전히 중국의 '우방'이지만 핵·미사일 개발 등에 따라 군사적으로는 '가상의 적'에 필적하는 위협으로 간주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통신은 이 문서가 지난해 5월 발행된 것으로 가상의 적에 대비한 전시연습 가이드라인이라고 전했지만, 작성자가 누구인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보도에 따르면 이 문서는 정세 분석 내용 중 '5개의 잠재적 위협'으로 아시아 중시전략을 진행하는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북한을 거론했다.

해당 문서는 북한에 대해 "핵보유국을 선언, 많은 핵시설을 우리나라(중국)와의 국경 근처에 설치해 중국을 '인질화'하고 있다"며 "일단 전쟁이 일어나면 중국 동북지방과 화북지방에 거대한 위협이 될 것"이라며 강력한 경계심을 드러냈다고 통신은 전했다.

문서는 세 번째 잠재적 위협으로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를 둘러싸고 대립하는 일본을 거론하며, "(중일) 양측 항공기나 함선이 오가"고 있어 군사충돌이 일어날 수 있다는 인식을 드러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통신은 해당 문서가 다음으로 "남중국해에서 스프래틀리 제도(중국명 난사<南沙>군도, 베트남명 쯔엉사군도) 등의 영유권 다툼을 벌이는 베트남, 필리핀 등을 염두에 두고 근린국을 거론했다"고 전했다.

문서는 마지막 잠재적 위협으로 인도를 언급한 뒤 인도가 중국과 경제협력을 진행하고 있지만, 영토확장의 야욕을 강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北, 플루토늄 50여㎏ 보유…핵폭탄 10개 제조 가능(CG)
北, 플루토늄 50여㎏ 보유…핵폭탄 10개 제조 가능(CG)

[연합뉴스TV 제공]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