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새누리·바른정당, 黃-트럼프 통화에 "한미동맹 확인 환영"

송고시간2017-01-30 18:14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새누리당과 새누리당 내 비박(비박근혜)계 의원들이 탈당해 만든 바른정당 등 범여권은 30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 대해 한미동맹을 확인했다는 점을 들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명연 새누리당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설 민심을 돌아보니 국민이 안보 우려를 많이 하신다"며 "이런 참에 황 권한대행과 트럼프 대통령이 양국 간 동맹을 굳건히 한다는 신뢰를 쌓았고, 북핵 문제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어서 국민이 굉장히 안도할 것"이라고 환영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도 양국 간 안보동맹이 변함없이 잘 유지되기를 적극 지지한다. 사드배치도 한 치 오차 없이 일정대로 차곡차곡 진행돼 국민이 안보에서만큼은 불안에 떨지 않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바른정당 장제원 대변인도 "(미국이) 100% 한국과 함께하겠다며 한미동맹을 지켜나가겠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환영한다. 앞으로 대한민국도 미국과 함께 튼튼한 안보동맹을 강화해야 한다는 게 당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 상대가 황 권한대행인 것에 대해서는 정치적으로 큰 의미를 두지 않으면서 선을 그었다.

장 대변인은 "잠시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은 분에게 한미동맹 등 얘기를 한 것은 대한민국에 대한 신뢰를 이어나가겠다는 뜻이다. 이는 차기 정부가 원활하게 할 부분이라 통화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코멘트를 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