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강원·경북 오후 11시 한파주의보…동해안 많은 눈

송고시간2017-01-30 17:12

서울 내일 아침 -11도…영동 대설경보·'비공식' 미시령 눈 106㎝

영동 폭설…혼잡한 도로
영동 폭설…혼잡한 도로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대설경보 속에 많은 눈이 쏟아진 30일 오후 동해고속도로 속초요금소 인근 미시령동서관통도로에서 눈길에 미끄러진 차량으로 도로가 혼잡한 모습을 하고 있다. 2017.1.30
mom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추위가 찾아온 설 연휴 마지막 날이자 월요일인 30일 밤 한파주의보가전국 내륙지역에 내려진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11시를 기해 경북과 충북, 충남, 강원, 경기도 일부 지역에 한파주의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한파주의보가 예고된 지역은 경기에선 여주·가평·양평·이천 ·포천·연천, 경북에선 경북북동산지·봉화평지·의성·청송·안동·김천, 충북에선 제천, 충남은 계룡·금산이다.

강원도에선 강원북부산지·강원중부산지·양구평지·평창평지·홍천평지·인제평지·횡성·춘천·화천·철원에 한파주의보 발령이 예고됐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12도 이하, 한파경보는 전국에서 -15도 이하로 내려가 2일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내려진다.

이날 추위가 시작돼 기온은 밤 사이 뚝 떨어진 뒤 오는 2일 오후나 3일 무렵에 평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눈 덮인 북악산
눈 덮인 북악산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설 연휴 마지막 날인 30일 눈에 덮인 청와대와 북악산을 배경으로 관광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7.1.30
chc@yna.co.kr

가장 추울 것으로 예상된 31일의 아침 최저기온은 철원 -19도, 서울·수원 -11도 등 -2∼-19도로 예보됐다.

이날 강원 영동지방과 경북북부 동해안에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 이날 오전 9시에는 영동 북부에, 오후 1시에는 영동 남부에 각각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대설주의보는 이날 오후 2시 30분에 대설경보로 대체돼 강원도 북부산지와 양양 평지, 고성 평지, 속초 평지 등에 대설경보가 내려졌다.

예상 적설량은 강원영동지방과 울릉도·독도 3∼10㎝, 경북 동해안 1∼5㎝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기준으로 북강릉과 울릉도의 적설량은 16.9㎝다.

실측량과 차이가 날 수는 있지만 비공식 기록인 폐쇄회로(CC)TV로 확인한 적설량은 미시령 106㎝, 진부령 48㎝, 간성(고성) 34㎝, 설악동(속초) 26㎝, 양양 21㎝, 동해 10.8㎝, 대기리(강릉) 11㎝, 강릉 8㎝, 오색(양양) 6㎝다.

눈은 이날 밤 대부분 그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