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영토문제담당상 "독도 영토주권 홍보 힘쓸 것" 주장

송고시간2017-01-30 17:10

독도영유권주장모임 간부 '독도문제 전담조직 설치' 요구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마쓰모토 준(松本純) 일본 영토문제담당상이 30일 독도에 대한 영유권 주장을 국내외에 적극 홍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그는 이날 내각부에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영토권확립오키(隠岐)기성동맹회'의 이케다 고세이(池田高世偉) 회장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오키는 일본 시마네(島根)현에 속한 섬으로 독도와 시마네현 사이에 위치해 있다.

이케다 회장은 마쓰모토 담당상에게 "한국이 실효지배하고 있는 다케시마 문제 해결을 위해 소관 조직을 신설하라"는 요구를 담은 요청서를 전달했다.

마쓰모토 담당상은 "영토주권은 기본"이라며 "국내외에 대해 이를 알리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일본은 현재 러시아와 영토분쟁 대상 지역인 쿠릴 4개섬(일본명 북방영토) 반환 운동을 지원하기 위해 내각부에 '북방대책본부'를 설치해 놓았지만, 독도와 관련해서는 이런 조직이 없다.

요망서는 이런 점을 지적하며 독도대책기구를 만들어야 하며 교육 현장에서 독도에 대한 영유권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는 점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독도 [울릉군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독도 [울릉군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요미우리신문은 문부과학성이 초중학교 사회과 신학습지도요령에 독도와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를 '우리나라(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처음으로 명기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지난 28일 보도했다.

현재 초중학교 사회과 교과서에도 독도와 센카쿠열도가 일본 땅이라고 표현돼 있지만, 법적 구속력이 있는 학습지도요령에 이런 내용을 명시함으로써 교육 현장에서 영토교육을 더욱 철저히 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