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2차 탈당, 반기문·바른정당 주자 '지지율 반등'에 달렸다

송고시간2017-01-30 16:14

심재철 정진석 경대수 박덕흠 이종배 등 潘 염두 두고 탈당 고민

지상욱 "유승민 돕고 싶어"…나경원·강석호·성일종 잔류 가닥

설 이후 발표될 여론조사에 시선집중…與지도부 '집안단속' 강화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이슬기 기자 = 대선 민심의 향배를 예측할 주요 분기점으로 예상됐던 설 연휴가 끝나면서 새누리당의 '2차 집단탈당' 여부에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달 비박(비박근혜)계 의원 30명이 1차 탈당해 최근 바른정당을 창당한 이후 주춤했던 탈당 움직임이 재연된다면 조기 대선 정국에서 대규모 정계 개편을 촉발할 방아쇠가 될 수 있어서다.

아직 큰 움직임은 없지만 미세한 여진은 여러 곳에서 감지되고 있다.

설 연휴 직전 홍철호 의원이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에 입당한 데 이어 지상욱 의원도 30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유 의원을 도우려는 마음"이라며 탈당을 고민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중간지대에 머무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행보를 관망하며 탈당 여부를 고민 중인 의원들은 더 많은 것으로 파악된다.

정진석 경대수 박덕흠 이종배 의원 등 충청권 의원들과 심재철 국회 부의장, 정유섭 이철규 의원 등 수도권·강원권 의원들은 반 전 총장을 염두에 두고 거취를 고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대 10명 안팎에 달하는 이들의 추가 탈당이 현실화할 경우 새누리당은 큰 타격을 입게 되고 이른바 여권발 정계 새판짜기에도 시동이 걸릴 전망이다.

그러나 여기에는 결정적 조건이 전제돼 있다.

결국, 2차 탈당의 관건은 귀국 후 답보 또는 하락세를 면치 못하는 반 전 총장의 지지율, 그리고 공식 창당 후에도 이른바 '컨벤션 효과'를 제대로 보이지 못한 바른정당 대권 주자들의 지지율이 얼마나 반등할지에 달려 있다는 얘기다.

이에 따라 설 연휴가 끝나고 발표될 예정인 주요 여론조사 기관의 대선주자 지지도 조사에 세간의 시선이 집중되는 형국이다.

'제3지대'를 지향하는 반 전 총장과 바른정당 주자인 유승민 의원, 남경필 경기 지사의 지지율이 의미 있는 상승세로 돌아선다면, 여당 밖으로 강력한 원심력이 작용하면서 '인력 유출'이 가속할 가능성이 유력하다.

반대로 반 전 총장이 부진을 면치 못하고 유 의원과 남 지사 역시 현재의 미미한 지지율에 머문다면, 탈당을 고민해온 새누리당 의원들은 굳이 모험을 감수하는 대신 잔류를 택할 것으로 관측된다.

탈당을 고민하는 의원들은 늦어도 다음 달 말까지를 마지노선으로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충청권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2월 중 탈당할지 말지 결심할 것"이라며 "탈당한다면 정치적 욕심보다는 개헌을 통해 협치하는 구조를 만드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與 2차 탈당, 반기문·바른정당 주자 '지지율 반등'에 달렸다 - 1

새누리당 지도부는 이 같은 움직임을 경계하며 집안 단속에 총력을 쏟고 있다.

특히 바른정당으로 간 탈당 의원들의 지역구에 경쟁자들을 당협위원장으로 발 빠르게 임명하면서 '공포감'을 키우고 있다.

이와 함께 당 지도부는 지금 반 전 총장의 캠프로 가는 의원이 있다면, 후일 반 전 총장이 입당하거나 전략적 연대를 할 때 반드시 배제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한 당직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이 뼈를 깎는 쇄신에 속도를 내며 반 전 총장을 포함한 큰 인물들을 품어보려고 하는 중요한 시점에 해당 행위를 하는 의원은 불이익을 줘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런 지도부의 강력한 경고음 속에 나경원 강석호 성일종 의원 등 '탈당 유력파'로 분류됐던 의원들도 설 연휴를 지나면서 새누리당에 남는 것으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