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기문-김무성 어제 회동…'개헌·패권청산' 공감대

송고시간2017-01-30 16:00

정치권 관계자 "친박·친문 패권주의 청산을 위해 힘 모으기로"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이 29일 회동해 대선 전 개헌 추진과 친박(친박근혜)·친문(친문재인) 패권주의 청산을 위해 노력하기로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정치권에 따르면 반 전 총장과 김 의원은 전날 시내 모처에서 독대하면서 이 같은 의견을 나눴다.

정계 소식통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친박·친문 패권주의를 청산하자는 데 반 전 총장과 김 의원이 공감했다"고 전했다.

특히 반 전 총장과 김 의원은 "패권주의 청산을 위한 세력이 정치적으로 힘을 모아야 한다"는 데 의견이 일치했다고 한다.

개헌에 대해서도 반 전 총장과 김 의원은 '대선 전 개헌'을 통해 대통령에 집중된 권력을 분산해야 한다는 데 대해서도 뜻을 모았다.

다만 개헌과 패권주의 청산을 위한 정치 세력화의 방식에 대해선 뚜렷한 결론이 도출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반 전 총장의 바른정당 입당을 권유하는 입장이지만, 반 전 총장 측은 기성 정당 입당에 부정적인 분위기다.

반 전 총장은 오히려 자신의 대선 준비 총괄을 바른정당의 오세훈 최고위원에게 부탁해 둔 상태다.

앞서 반 전 총장은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 정의화 전 국회의장, 김한길 전 새정치연합 대표 등과 만났다.

반기문-김무성 어제 회동…'개헌·패권청산' 공감대 - 1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