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성민 트리플크라운' 현대캐피탈, OK저축은행에 완승(종합)

송고시간2017-01-30 17:41

'디펜딩 챔피언' OK저축은행, 봄 배구 좌절

'리쉘 18점' IBK기업은행, 도로공사 6연패로 내몰고 1위 추격

공격하는 문성민
공격하는 문성민

(안산=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3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과 현대캐피탈의 경기. 현대캐피탈 문성민이 공격을 하고 있다. 2017.1.30
xanadu@yna.co.kr

(안산=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현대캐피탈이 문성민의 트리플크라운(서브·후위공격·블로킹 각 3개 이상) 활약을 앞세워 OK저축은행을 완파하고 2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현대캐피탈은 30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남자부 방문 경기에서 OK저축은행을 세트 스코어 3-0(25-15 25-18 25-21)으로 제압했다.

2연패에서 벗어난 현대캐피탈은 16승 10패, 승점 47로 우리카드(15승 11패·승점 47)와 승점에서 동률을 이뤘으나 승수에서 앞서 3위에서 2위로 우리카드와 자리를 바꿨다.

최하위 OK저축은행은 8연패의 늪에 빠졌다.

승점 13점에 머문 '디펜딩 챔피언' OK저축은행은 '봄 배구'가 좌절됐다. OK저축은행은 남은 10경기에서 모두 승점 3점을 챙긴다 해도 우리카드와 승점 차를 3점 이내로 줄일 수 없다.

준플레이오프는 3, 4위의 승점 차가 3점 이내일 때만 단판 승부로 열린다.

현대캐피탈은 서브로만 8점을 올리는 등 서브 싸움에서 8-0으로 OK저축은행을 압도하고 완승을 이끌어냈다.

주포 문성민은 서브 에이스 4개, 후위공격 8개, 블로킹 3개로 총 19점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지난 6일 KB손해보험전 이후 시즌 2번째이자 개인 통산 5호째다.

현대캐피탈은 1세트에서 문성민의 서브 타임 때 7연속 득점을 일궈내며 OK저축은행의 기선을 제압했다.

15-14에서는 센터 최민호의 속공, 문성민의 서브 득점, 상대 범실, 노재욱과 최민호의 블로킹 득점으로 순식간에 20-14로 달아나며 첫 세트를 따냈다.

OK저축은행은 2세트에서도 무기력하게 무너졌다.

서브 리시브가 흔들리며 제대로 된 공격을 해보지도 못했다. 반면 현대캐피탈은 박주형, 신영석, 최민호가 맹폭을 퍼부으며 점수 차를 벌렸다.

기세를 탄 현대캐피탈은 3세트 들어서도 OK저축은행을 쉴 새 없이 몰아붙인 끝에 여유 있게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어 경북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IBK기업은행이 한국도로공사를 세트 스코어 3-0(25-17 25-17 25-23)으로 눌렀다.

2연승을 달린 2위 IBK기업은행은 13승 9패, 승점 42로 1위 흥국생명(승점 46)에 승점 4점 차이로 다가섰다.

최하위 한국도로공사(4승 17패·승점 14)는 6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IBK기업은행은 매디슨 리쉘(18점)-박정아(14점)-김희진(10점) 삼각편대가 골고루 활약하며 선두 탈환을 향해 시동을 걸었다.

반면 도로공사는 팀 공격 성공률이 25.00%에 그치는 극심한 부진 속에 연패를 끊는 데 실패했다. 도로공사는 공격은 물론 블로킹(5-10)과 서브(3-6) 싸움에서도 열세를 면치 못했다.

1, 2세트를 가볍게 따낸 IBK기업은행은 3세트에서는 힐러리 헐리(12점)를 앞세운 도로공사의 반격에 주춤했다.

IBK기업은행은 22-22까지 이어진 접전에서 박정아의 오픈 강타에 이어 김희진의 블로킹 득점으로 24-22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다.

도로공사는 한 점을 만회했으나 정대영의 서브가 그대로 라인 바깥에 떨어지면서 듀스를 만들기 위한 시도도 해보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