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끝모를 최순실의 이권개입 욕심…미얀마 원조사업까지 손댔나

송고시간2017-01-30 15:44

K타운 프로젝트…'미르재단 운영자 명시' 이란 K타워와 유사

최순실 조사 거부·묵비권 버티기 와중에 특검 새로 칼 뽑아

최순실 '오늘은 침묵'
최순실 '오늘은 침묵'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특검의 출석 요구에 불응하다가 체포 영장이 집행된 '비선 실세' 최순실 씨가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팀으로 재소환되고 있다. 2017.1.26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이보배 기자 = 최순실(61·구속기소) 씨가 미얀마에서 개발 사업 이권에 개입한 정황을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포착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수사가 확대하는 양상이다.

앞선 검찰 수사에서 부당한 이익을 챙기려 한 것으로 조사된 최 씨의 이권 농단이 특검 수사로 얼마나 더 드러날지 주목된다.

특검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30일 정례 브리핑에서 "최씨가 미얀마 공적개발원조사업(ODA) 과정에서 개인적 이익을 취득한 혐의가 있다"라고 밝혔다.

특검팀은 작년 박근혜 대통령의 미얀마 방문과 맞물려 추진됐던 '미얀마 K타운 프로젝트'에 최씨가 개입한 정황을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프로젝트의 골자는 미얀마에 약 760억원 규모의 공적자금을 투입해 컨벤션타운을 조성한 후 한국 제품 및 한류 기업을 입점시켜 신시장을 개척한다는 것이다.

이 사업은 한류 교류 증진 업무를 담당할 사업자로 최 씨가 소유한 미르재단을 명시해 논란이 일었던 이란의 K타워 프로젝트와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K타워 프로젝트 또한 한류 기업이 입점한 타워를 조성한다는 내용으로 이란과 양해각서(MOU)까지 체결된 바 있다.

다만 이 사업은 박 대통령의 미얀마 방문이 미뤄지면서 일단 중단된 상태다.

이규철 특검보 브리핑
이규철 특검보 브리핑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이규철 특검보가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사무실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7.1.30
pdj6635@yna.co.kr

앞서 최 씨는 특검 수사를 통해 다양한 이권 사업을 추진한 정황이 드러난 바 있다.

최 씨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특수 효과를 노리고 문체부의 스포츠클럽 사업의 거점으로 춘천 빙상장을 선정케 한 후 조카 장시호 씨가 이끄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가 운영권을 가져가는 방안을 추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KT에 스키단 창단을 제안하고 영재센터에 대행사를 맡기려 하거나, 공기업인 그랜드코리아레저(GKL)에 장애인 펜싱팀을 창단하게 한 후 더블루케이를 선수 에이전트로 끼워 넣어 전속계약금 절반을 가로챈 것으로도 조사됐다.

최 씨의 묵비권 행사나 출석 거부 때문에 딸 정유라(21) 씨의 이화여대 입시·학사 부정 수사나 박 대통령과 공모한 뇌물수수 혐의에 대한 수사가 답보상태에 빠진 가운데 특검이 최 씨를 향해 새로운 칼을 뽑아든 셈이다.

특검 수사로 최 씨의 이권 농단이 얼마나 더 드러날지, 이를 토대로 수사가 다시 탄력을 받을지 주목된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