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집권 공화 유력의원들도 트럼프 '반이민 강공' 우려

송고시간2017-01-30 15:36

"종교심사 안돼"·"대테러전 자해"·"심호흡하고 고심해야"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인 미치 매코널(켄터키) 의원 [AP=연합뉴스]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인 미치 매코널(켄터키) 의원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미국 여당인 공화당 유력의원들이 7개 무슬림 국가 국민의 미국 입국 등을 한시적으로 금지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우려를 표했다.

이들은 입국 심사 기준을 높이는 방안 자체는 반대하지 않았지만, 미국의 안보를 위해 조심스레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인 미치 매코널(켄터키) 의원은 미국과 해외에 있는 무슬림 모두 테러와의 전쟁에서 중요한 동맹이라는 사실을 29일(현지시간) 강조했다.

그는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심사 수준을 개선하는 것을 비판하고 싶지는 않다"면서 "다만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미국은 종교 심사를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이 같은 방안이 지나친 것인지 아닌지는 궁극적으로 법정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 발표 직후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가 하루가 지나서야 이같이 밝혔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유세 당시 무슬림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겠다는 아이디어를 냈을 때도 다른 의원들과 함께 반대 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

공화당 내 다른 중진 의원들도 비슷한 입장을 밝혔다.

공화당 상원 국토안보위원회 소속 랍 포트먼(오하이오) 의원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국가안보를 위해, 미국이 난민과 이민자를 언제나 환대하는 나라라는 개념을 위해 무엇이 마땅한지 심호흡을 하고 뭔가 해답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포트먼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이었으나 반대를 나타내지는 않았다.

아울러 오랜 기간 무슬림 입국 금지를 반대해온 공화당 제프 플레이크(애리조나) 상원의원도 행정명령이 지나치게 광범위해 이이 심사를 받은 사람까지도 입국을 금지한다고 지적했다.

뉴욕타임스(NYT)는 공화당의 오린 해치(유타) 상원의원과, 벤 새스(네브래스카) 상원의원, 수전 콜린스(메인) 상원의원도 비슷한 의견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앞서 공화당 중진인 존 매케인(애리조나),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공동성명을 내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이 "테러리즘과의 싸움에서 자해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gogo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