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휴 마지막날 체감온도 뚝…"내일 더 춥다…절정"

송고시간2017-01-30 15:00

강원영동에 많은 눈…"추위 목요일까지 지속"

'연휴 끝, 다시 일상으로'
'연휴 끝, 다시 일상으로'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설연휴 마지막날인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에서 귀경객들이 터미널을 빠져나가고 있다. 2017.1.30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연휴 마지막날이자 월요일인 30일 중부지방에 추위가 시작돼 이튿날인 31일엔 더 춥겠다. 추위는 2일 오후까지 지속하겠다.

이날 오후 2시 현재 전국 주요 지점의 기온은 서울 -2.8도, 수원 -1.5도, 인천 -4.2도, 청주 -2.9도, 대전 -0.4도, 광주 1도, 부산 7.4도, 제주 4.1도 등이다.

하지만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이보다 더 낮다.

같은 시간 기준 체감 온도는 서울 -6.7도, 수원 -5.6도, 인천 -9.6도, 청주 -7.9도, 대전 -4.3도, 광주 -2.6도, 부산 5.5도, 제주 -0.6도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4∼7도로 예보됐다.

31일의 경우 아침 최저 기온은 -19∼-2도, 낮 최고 기온은 -3∼9도로 이날보다 더 추울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31일을 기점으로 추위는 차차 풀려 목요일인 2일 오후에서 3일 무렵에는 평년 수준의 기온을 회복 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이다~'
'서울이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설연휴 마지막날인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에서 한 어린이가 가방을 들고 터미널을 뛰어 나가고 있다. 2017.1.30
superdoo82@yna.co.kr

이날 밤까지는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에는 많은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고 밤부터 31일 새벽까지는 전라도 서해안 지방에 눈이 날리겠다.

눈이 내리는 지역의 예상 적설량은 1∼5㎝다.

그동안 내린 눈과 비가 얼어붙어 도로 표면이 얼어붙을 수 있어 귀성길 운전도 조심해야 한다.

경북 내륙 지역에는 건조 특보가 내려져 있어 화재나 산불 예방에 주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내륙과 더불어 해안 지방에도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어 물결이 매우 높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모든 권역에서 '좋음' 내지 '보통'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다만 강원 영서는 오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 농도가 나타날 수 있겠다.

31일에도 미세먼지 농도는 이날과 비슷한 보통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내다봤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