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기문, 이르면 이번주 캠프 출범…여의도 쪽 물색

송고시간2017-01-30 14:41

'창당 보고서' 보도에는 "본 적도 없다" 강력 부인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유력 대선 주자로 꼽히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이르면 이번 주 중 공식적인 대선 캠프를 꾸릴 것으로 30일 알려졌다.

반 전 총장 측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번 주에 조직을 좀 더 체계적으로 갖추고 인원도 보강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지난 12일 귀국 이후 마포의 한 오피스텔에 사무실을 두고 활동해 왔다.

이곳에서 상근하는 이른바 '마포팀'이 실무를 담당해 왔으나, 현재의 조직과 인력으로는 대선 준비에 역부족이라는 게 안팎의 공통된 견해였다.

반 전 총장 측은 캠프 사무실이 입주할 지역으로 여의도 국회의사당 주변을 물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캠프 구성 과정에서 전·현직 정치인과 전문가 집단을 영입해 정책, 메시지, 기획, 공보라인을 강화하는 방향이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반 전 총장은 당분간 '제3지대'에서 독자 노선을 걸을 것으로 전망되지만, 신당 창당이나 정치적 연대 등 구체적인 방향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측근은 "반 전 총장은 당분간 여야 정치인들을 더 접촉하고 나서 '결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언론이 보도한 '신당 창당' 보고서와 관련해 반 전 총장 측은 "처음 보는 문건이고, 내부적으로 작성한 적도 없다"며 "반 전 총장에게 보고되지도 않았다"고 강력히 부인했다.

반기문, 이르면 이번주 캠프 출범…여의도 쪽 물색 - 1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