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푯값 2만원 아끼려" 중국인 동물원 담 넘다 호랑이에 '봉변'

송고시간2017-01-30 15:30

중국인 관광객 공격한 호랑이. [봉황망 캡처]
중국인 관광객 공격한 호랑이. [봉황망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지난 29일 중국 저장(浙江) 성의 한 동물원에서 호랑이에 물려 숨진 남성은 푯값을 아끼려고 동물원 외벽을 넘는 과정에서 호랑이 우리로 들어가는 바람에 봉변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홍콩 봉황망(鳳凰網)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께 저장 성 닝보(寧波) 야거얼동물원에서 호랑이에 물려 숨진 장모씨는 동물원 입장권을 끊지 않고 담을 넘어들어오려다 호랑이 우리에 들어갔다.

장씨는 춘제(春節·중국의 설)를 맞아 이날 아내와 두 아들, 지인인 이모씨 부부 등 6명이 함께 동물원을 찾았다.

다른 가족들은 모두 입장권을 끊어 동물원에 입장했지만, 장씨와 이씨는 동물원 외벽을 넘어 몰래 동물원에 입장하기로 하고 함께 담을 탔다.

이들은 3m 높이의 동물원 외벽을 넘는 데 성공했으나 또 다른 3m 높이의 벽을 마주해야 했다.

이씨는 두번째 담에 철조망이 처진 것을 보고 담 넘기를 포기했지만, 장씨는 나머지 담도 넘어 동물원으로 들어갔다.

그러나 장씨가 들어간 곳은 호랑이들을 방사해놓은 우리였고, 이후 호랑이에 물려 봉변을 당했다. 장씨를 문 호랑이 역시 출동한 경찰에 의해 사살 당했다.

장씨가 아끼려던 푯값은 성인 기준 130 위안(한화 2만2천원 상당)이다.

야거얼 동물원 관계자는 "장씨가 동물원 담을 넘은 것은 일행들을 통해 확인한 내용이다"며 "호랑이 우리를 넘은 뒤 상황은 경찰에서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씨의 가족들은 이날 시신을 수습해 장례를 치를 예정이다.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