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도 의심' 30대, 부부싸움 후 아내 차에 불 질러(종합2보)

송고시간2017-01-30 14:47


'외도 의심' 30대, 부부싸움 후 아내 차에 불 질러(종합2보)

'외도 의심' 30대, 부부싸움 후 아내 차에 불 질러
'외도 의심' 30대, 부부싸움 후 아내 차에 불 질러

(익산=연합뉴스) 30일 오전 4시 30분께 전북 익산시 부송동의 한 도로에서 아내의 외도를 의심한 배모(38)씨가 아내의 포르테 승용차에 불을 질렀다. 이 불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차가 모두 타 77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났다. 2017.1.30 [전북소방본부=연합뉴스]
sollenso@yna.co.kr

(익산=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아내의 외도를 의심한 30대 남편이 부부싸움 후 아내 승용차에 불을 지르고 달아났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30일 전북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배모(38)씨는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익산시의 한 도로에 주차된 아내의 승용차에 불을 지른 뒤 달아났다.

'가정불화' 30대, 아내 차에 불 질러
'가정불화' 30대, 아내 차에 불 질러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차량 내부가 모두 타 소방서 추산 77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다.

배씨의 아내는 "남편이 말다툼한 뒤 갑자기 차량 열쇠를 가지고 나가더니 불을 질렀다"고 말했다.

'외도 의심' 30대, 부부싸움 후 아내 차에 불 질러
'외도 의심' 30대, 부부싸움 후 아내 차에 불 질러

(익산=연합뉴스) 30일 오전 4시 30분께 전북 익산시 부송동의 한 도로에서 아내의 외도를 의심한 배모(38)씨가 아내의 포르테 승용차에 불을 질렀다. 이 불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차가 모두 타 77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났다. 2017.1.30 [전북소방본부=연합뉴스]
sollenso@yna.co.kr

가정불화로 경기도에 따로 살던 배씨는 설 연휴 가족이 있는 익산을 찾았다가 범행했다.

그는 범행 후 도주했다가 충남에서 검거됐다.

아내가 외도했다고 의심한 배씨는 잦은 다툼을 벌였고, 이날도 같은 문제로 부부싸움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배씨가 차량 내부에 인화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를 조사한 이후 처벌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