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적에서 동지로'…진수희·박정하 '유승민 캠프'서 중책

송고시간2017-01-30 12:14

캠프총괄 진수희·공동대변인 박정하 민현주·비서실장역에 유의동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바른정당 대권 주자 중 한 명인 유승민 의원이 30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대선 캠프 진용의 윤곽을 공개했다.

무엇보다 지난 2007년 옛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 당시 '적진'이었던 '이명박 캠프'에서 핵심 역할을 했던 진수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박정하 전 청와대 대변인에 중책을 맡겨 주목받고 있다.

재선 의원 출신의 진 전 장관은 선대본부장 격인 '캠프 총괄'을 맡았고, 박 전 대변인은 유 의원의 '입'인 공동대변인에 측근인 민현주 전 의원과 함께 기용됐다.

유 의원이 초선 의원이던 2007년 당시 '박근혜 캠프'에서 이혜훈 의원과 함께 '이명박 저격수' 역할로 맹위를 떨칠 때, 진 전 장관과 박 전 대변인은 철통 같은 수비로 이를 방어하며 법적 공방까지 불사하는 혈투를 벌인 바 있다.

진수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
진수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

그러나 10년의 세월은 이러한 악연을 무색하게 하면서 세 사람을 한배에 태웠다. '어제의 적은 오늘의 동지', '영원한 적은 없다'는 정치권의 금언을 새삼 곱씹게 되는 대목이다.

유 의원은 진 전 장관에 대해 "캠프를 무난하게 조율하고 조정할 분"이라며 "장관을 지내셨고 우리 캠프의 가장 큰 누나"라고 소개했다. 유 의원과 진 전 장관은 과거 이회창 총재 시절 여의도연구소에 함께 근무한 인연도 있다.

정책 공약은 측근으로 꼽히는 김세연 의원과 이종훈 전 의원이 맡게 된다. 비서실장 역할은 재선의 유의동 의원이, 캠프 상황실장은 김희국 전 의원이 수행한다.

이밖에 학계와 전문가 그룹은 과거 유 의원이 여의도연구소장 시절부터 교분을 쌓아온 사람들로 구성됐지만, 명단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박정하 전 청와대 대변인
박정하 전 청와대 대변인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