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갓길 참변' 가해차 운전자 자수…"혼절해 기억 안 나"(종합)

송고시간2017-01-30 15:48

[현장영상] 갓길에서 타이어 교체하다 날벼락(대체)

(서울=연합뉴스) 새벽에 갓길에 차를 세워놓고 타이어를 교체하던 운전자와 보험회사 견인차 운전기사가 참변을 당했다. 경남 김해서부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차량 혐의로 박모(36)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박 씨는 전날인 29일 오전 3시 30분께 김해시 장유동 남해고속도로 장유톨게이트 앞 갓길에 멈춰 있던 그랜저 승용차를 친 뒤 본인이 몰던 토스카 차량을 버리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뒷바퀴 펑크로 멈춰 선 그랜저 차량의 타이어 교체작업을 위해 차량 밖으로 나와 있던 그랜저 운전자 김모(25)씨와 보험회사 소속 견인차량 운전기사 유모(34)씨는 이 사고로 모두 숨지는 참변을 당했다. 현장에 남겨진 토스카 차량의 블랙박스에는 박 씨가 속도를 줄이지 않은 상태에서 비상등이 켜진 그랜저 승용차를 그대로 들이받는 장면이 나온다. [경남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김해=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새벽 갓길에 정차한 차량을 치어 2명을 숨지게 하고 달아났던 운전자가 20시간 만에 경찰에 자수했다.

지난 29일 새벽 갓길에서 수리 중 사고를 당한 그랜저 승용차 [경남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지난 29일 새벽 갓길에서 수리 중 사고를 당한 그랜저 승용차 [경남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경남 김해서부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차량 혐의로 박모(36)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박 씨는 29일 오전 3시 30분께 김해시 장유동 남해고속도로 장유톨게이트 앞에서 갓길에 멈춰 있던 그랜저 승용차를 들이받고 차량을 버리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랜저 승용차 운전자 김모(25) 씨와 보험회사 소속 견인차량 운전기사 유모(34) 씨가 펑크난 타이어를 교체하려고 차량 밖에 나와 있다가 이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박 씨가 현장에 버리고 간 차량의 블랙박스에는 속도를 줄이지 않은 상태에서 비상등이 켜진 그랜저 승용차를 그대로 들이받는 장면이 나온다.

박 씨는 경찰이 차량 번호를 조회해 가족과 지인을 통해 행적을 추적해오자 이날 오후 11시 30분께 회사 동료와 함께 경찰서에 찾아왔다.

당시 음주 측정에서 박 씨의 음주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조사 결과 박 씨는 부산 중구 남포동에서 김해에 있는 집으로 돌아가던 중 사고를 냈다.

박 씨는 "사고가 난 직후 차량이 폭발할 것 같아서 현장을 떠났고, 그 과정에서 혼절한 바람에 자세한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음주는 하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씨는 "길에서 의식을 찾고 귀가한 다음에야 사고 소식을 접했다"고도 말했다.

박씨를 긴급체포한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한 이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