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 바이오시밀러, 유럽 매출 1천억 넘었다

송고시간2017-01-30 18:32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베네팔리'가 유럽에서 출시한 지 채 1년도 되지 않아 매출 1천억원을 돌파했다.

30일 바이오업계에 따르면 삼성바이오에피스 바이오시밀러의 유럽 판매를 맡은 바이오젠은 실적 발표를 통해 베네팔리의 지난해 매출액이 1억60만달러(약 1천170억원)라고 밝혔다.

베네팔리는 지난해 9월 말까지 4천790만달러의 누적 매출을 기록한 데 이어 4분기 들어서는 성장세가 더욱 가팔랐다. 4분기 매출액만 5천270만달러에 달해 결국 연간 매출액 1억달러를 넘겼다.

베네팔리는 다국적제약사 암젠이 개발해 화이자가 판매하는 '엔브렐'(성분명 에타너셉트)의 바이오시밀러다. 류마티스 관절염 등 자가면역질환에 쓰인다. 지난해 1월 유럽의약품청(EMA)의 시판 허가를 받아 2월 유럽연합(EU) 국가 중에서는 영국에서 가장 먼저 출시됐다. 유럽 현지 판매·마케팅은 바이오젠이 맡고 있다.

단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바이오젠을 통해 판매 중인 또 다른 바이오시밀러 '플릭사비'의 매출액은 10만달러에 그쳤다. 플릭사비는 다국적제약사 얀센의 자가면역질환치료제 '레미케이드'의 복제약이다. 유럽에서는 지난해 5월 시판 허가를 받아 3분기부터 매출이 나오기 시작했다.

베네팔리의 유럽 판매가 순조롭게 진행되는 가운데, 바이오젠은 올해 중앙 및 동유럽까지 관련 시장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실제 최근 스위스 의약품 유통업체(Ewopharma)는 바이오젠과 베네팔리와 플릭사비 판매를 위한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 업체는 바이오젠과 협력해 루마니아, 불가리아, 크로아티아,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등 6개 EU 회원국에 베네팔리와 플릭사비를 도입, 판매할 예정이다.

EMA 승인을 받은 베네팔리는 영국, 독일 등 28개 EU 회원국과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 등 3개 유럽경제공동체(EEZ) 국가 등 총 31개 유럽 국가에서 판매할 수 있다.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