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타필드하남 영풍문고서 합판 떨어져 고객 부상

송고시간2017-01-29 22:47


스타필드하남 영풍문고서 합판 떨어져 고객 부상

떨어진 합판
떨어진 합판

떨어진 합판
(하남=연합뉴스) 29일 오후 5시께 스타필드하남 3층에 입점한 영풍문고 키즈존에서 A(30대·여)가 천장에서 떨어진 합판 소재 나무 장식물(두께 2㎝·폭 15㎝·길이 3m)에 맞아 눈 주위 3㎝가량이 찢어졌다. 떨어진 나무는 T핀(강선)으로 천장과 연결돼 매달려 있던 인테리어 소품으로 당시 5개가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사고 현장을 담아 한 고객이 올린 인터넷 카페 게시글. 2017.1.29 [네이버 카페 게시글 갈무리=연합뉴스]
you@yna.co.kr


(하남=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설 연휴 셋째 날인 29일 경기 스타필드하남의 한 서점에서 낙하한 합판 장식물에 고객이 얼굴을 맞아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스타필드하남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께 경기도 하남시 스타필드하남 3층에 입점한 영풍문고 키즈존에서 A(30대·여)가 천장에서 떨어진 합판 소재 인테리어 소품(두께 2㎝·폭 15㎝·길이 3m)에 맞아 눈 주위 3㎝가량이 찢어졌다.

A씨는 사고 직후 병원에서 봉합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떨어진 나무는 T핀(강선)으로 천장과 연결돼 매달려 있던 인테리어 소품으로 당시 5개가 낙하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타필드하남 관계자는 "장식물과 천장을 연결하고 있던 줄이 느슨해지면서 아래로 떨어졌다"면서 "사고가 발생하고 나서 고객 한 분이 피를 흘리던 A씨를 손수건으로 응급처치했고, 이후 매장 보안직원이 A씨와 함께 119 구급차량으로 병원에 갔다"고 말했다.

이어 "영풍문고 측은 오늘 안으로 합판 장식물을 모두 철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고 덧붙였다.

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