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 대설특보 확대…빙판길 된 귀경길 곳곳 '설설'

송고시간2017-01-29 19:41

남부 산지·정선 평지 오후 6시40분 대설특보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설 연휴 사흘째이자 대설특보가 내려진 29일 오후 강원도 내 곳곳 도로에 눈이 내려 교통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눈 내린 춘천[연합뉴스 자료사진]
눈 내린 춘천[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원지방기상청은 이날 오후 6시 40분을 기해 강원 남부 산지와 정선 평지에 대설주의보를 내렸다.

이로써 앞서 발효된 중·북부 산지를 비롯해 평창·홍천·인제·양구 평지, 횡성, 춘천, 화천과 함께 강원 동해안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확대됐다.

현재까지 내린 눈의 양은 미시령 8.5cm, 진부령 8cm, 양구 7cm, 화천 6cm, 횡성 5cm, 인제와 홍천 서석면 각각 4.5cm 등이다.

기상청은 강원 내륙(새벽)과 동해안은 30일까지 3∼10cm의 적설량을 예상했다.

산지의 경우 많은 곳은 15cm 이상의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이날 눈이 내리면서 빙판길을 이루자 주요 고속도로와 국도 곳곳에서 지·정체 현상이 빚어졌다.

영동고속도로 인천방면 평창휴게소부터 둔내터널 15km 구간과 서울∼춘천고속도로 동산요금소부터 강촌까지 13km 구간 등에서 답답한 차량흐름을 보인다.

기온도 큰 폭으로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내일 아침 최저기온이 강원 내륙 영하 11도∼영하 3도, 산지 영하 7도∼영하 5도, 동해안 영하 1도∼영하 3도를 보일 것으로 예보했다.

낮 기온은 내륙 영하 4도∼0도, 산지 영하 4도∼영하 3도, 동해안 1도∼4도가량이다.

기상청은 "강원 내륙과 산지에 눈이 쌓이는 곳이 많겠다"며 "내일까지 강원도에 많은 눈이 쌓여 얼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교통, 보행자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ha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