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아카데미 "반이민 행정명령에 이란감독 불참…매우 곤란한 일"

송고시간2017-01-29 18:59

할리우드 곳곳서 비난 세례…"무슬림 이웃에 미안" "트럼프 악랄해"

아쉬가르 파르하디 감독이 작년 5월 '세일즈맨'으로 칸영화제 각본상을 받은 모습[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쉬가르 파르하디 감독이 작년 5월 '세일즈맨'으로 칸영화제 각본상을 받은 모습[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할리우드 최대 시상식인 아카데미(오스카)상 주최 측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이민 행정명령으로 주요 수상 후보를 시상식에 맞이하지 못할 수 있게 됐다면서 부정적 의견을 내놓았다.

29일 AP통신과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미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이하 아카데미)는 "전 세계 영화감독들을 후원하고 모든 사람의 인권을 지지하는 단체로서 우리는 아쉬가르 파르하디 감독과 '세일즈맨' 출연진·제작진이 그들의 종교 혹은 출생국가를 이유로 입국 금지될 수 있다는 데 극도로 곤란함을 느낀다"고 밝혔다.

파르하디 감독은 앞서 '씨민과 나데르의 별거'(A Separation)로 2012년 이란 영화 사상 처음으로 아카데미상 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

그의 신작 '세일즈맨'은 작년 5월 프랑스 칸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과 각본상을 차지한 데 이어 아카데미상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올랐다.

파르하디 감독은 이번 시상식에 참여할 것인지 밝히지 않았지만, 전미이란계미국인위원회(NIAC)의 트리타 파르시 회장은 지난 27일 트위터를 통해 파르하디 감독이 이번 조치로 미국에 들어오지 못하게 됐다고 전했다.

"트럼프 정책 인종차별적…아카데미 시상식 안 가겠다" 선언한 '세일즈맨' 주연배우 타라네 알리두스티 [AP=연합뉴스]

"트럼프 정책 인종차별적…아카데미 시상식 안 가겠다" 선언한 '세일즈맨' 주연배우 타라네 알리두스티 [AP=연합뉴스]

그보다 하루 전에는 '세일즈맨' 주연 배우인 이란의 유명 여배우 타라네 알리두스티가 트럼프의 '인종차별적' 정책을 이유로 아카데미상 시상식에 참석하지 않는다고 선언했다.

할리우드 곳곳에서는 이란, 소말리아, 수단, 시리아, 리비아, 예멘 등 중동·북아프리카 국가 국민의 입국을 중단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항의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마이클 무어 감독은 "세계에 있는 우리 무슬림 이웃들에게: 나와 다른 수천만 명 사람들은 대단히 미안한 마음이다. 미국인 다수가 이 사람(트럼프)에게 투표하지 않았다"고 트위터에 썼다

배우 겸 감독인 롭 라이너도 트위터에 "거짓말쟁이, 인종주의자, 여성혐오자, 바보, 유치한 사람, 나르시시스트에 이어 이번 무슬림 금지로 인정머리 없는, 악랄한 사람이라는 말을 (트럼프) 레퍼토리에 추가할 수 있게 됐다"고 맹비난했다.

배우 케리 워싱턴도 트위터에 "무슬림 금지로 속이 메슥거린다. 왜 그런지 이해 못하겠나? 미국이 난민을 거부한 끔찍한 역사를 봐라"며 과거 나치를 피해 도피했지만 미국 입국이 금지된 홀로코스트 희생자들의 이야기를 다룬 계정을 링크했다.

반 트럼프 시위 '여성들의 행진'에서 연설하는 무어 감독 [AP=연합뉴스]
반 트럼프 시위 '여성들의 행진'에서 연설하는 무어 감독 [AP=연합뉴스]

chero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