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로드 없어도' 프로농구 모비스, kt 꺾고 5할 승률 회복

송고시간2017-01-29 17:59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찰스 로드가 허리 부상으로 결장한 프로농구 울산 모비스가 네이트 밀러와 전준범 등의 활약을 앞세워 최하위 부산 kt를 꺾었다.

모비스는 29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kt와의 홈경기에서 87-80으로 승리, 5할 승률(17승 17패)을 회복했다.

로드가 빠진 모비스는 2쿼터 중반 kt 리온 윌리언스에게 연속 실점하면서 37-43으로 뒤졌다.

그러나 모비스는 함지훈의 미들슛에 이어 네이트 밀러와 양동근의 연속 3점슛으로 45-45 동점을 만들었다.

모비스는 윌리엄스를 막지 못해 다시 45-49로 리드를 허용했지만, 양동근의 자유투 3개로 48-49로 턱밑까지 추격했다.

이어 밀러의 2점슛으로 50-49로 역전했고, 밀러가 가로채기에 이은 속공 2점슛과 3점슛 등 7점을 추가로 넣으며 57-52를 만들었다.

모비스는 67-62로 시작한 4쿼터에서 72-69까지 따라잡혔지만, 밀러의 중거리 슛으로 다시 74-69로 점수 차를 벌렸다.

모비스 전준범은 이날 3점슛 4개를 포함해 올 시즌 개인 최다인 27득점을 올렸고 리바운드도 6개를 잡아냈다.

밀러도 26득점 5리바운드 7가로채기로 활약했고, 이종현은 12득점 5리바운드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