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국민의 생명, 사람의 자존심 지키는게 정치의 기본소명"

송고시간2017-01-29 16:31

영화 '나, 다니엘 블레이크' 감상평…"시민의 삶 지키지 못하면 국가는 왜 존재하나"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야권의 대선주자인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29일 "국민의 생명, 시민의 권리, 사람의 자존심을 지키는 것이야말로 정치의 기본소명이라는 생각을 다시 갖게 된다"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영국 영화 '나, 다니엘 블레이크'를 본 소감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아내인 김미경 교수와 함께 영화를 봤다는 안 전 대표는 "영화를 보는 내내 마음이 무거웠다"면서 "국가란 무엇일까, 정치란 무엇일까, 생각이 많아진 하루였다"라고 말했다.

특히 안 전 대표는 주인공인 다니엘 블레이크가 유능한 목수였지만 심근경색에 걸리면서 위기를 맞게 된 줄거리를 소개 한뒤 "그의 삶을 위협하는 것은 심근경색 자체라기보다는 그를 대하는 국가의 태도"라면서 "정직하고 성실하게 살아온 한 시민의 어려움을 돌보기는커녕 국가는 온갖 절차를 동원해 그의 자존심을 무너뜨린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가정책을 집행하는 의료전문가는 '갑'으로 윽박지르고, 시민인 다니엘은 '을'로 한없이 왜소해진다"면서 "(그런 와중에) 다니엘은 자신보다 더 어려운 이웃인 케이티를 따뜻하게 돌본다. 어렵게 사는 이웃은 서로에게 따뜻한데 국가와 정부는 시민의 불행으로부터 너무나 멀찌감치 떨어져 있다"라고 꼬집었다.

안 전 대표는 "자존심을 잃으면 모든 것을 잃는 것 같다. 그런데 국가는 어려움에 처한 시민의 자존심을 송두리째 짓밟는다"라면서 ""인간은 없고 제도만 있는, 국민은 없고 국가만 있는, 시민은 없고 공무원만 있는 영국의 현실이 가슴 아프게 다가온 이유는 우리의 현실과도 크게 다르지 않기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도, 시민의 삶을 지키지도 못한다면 국가는 도대체 왜 존재하는 것일까"라면서 "함께 잘사는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저부터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안 전 대표와의 연대 가능성이 거론되는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도 이날 저녁 대학생·청년들과 서울시내에서 같은 영화를 볼 예정이다.

hrseo@yna.co.kr

안철수 전 대표
안철수 전 대표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