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사모 회원 손태극기 들고 투신…"시청광장에 분향소"(종합2보)

송고시간2017-01-29 19:24

탄기국 성명 "생명보다 소중한 가치 없으니 자중자애…물러서지 않을 것"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채새롬 기자 = 60대 남성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

29일 서울 노원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께 서울 노원구 한 아파트 6층에서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회원인 조모(61)씨가 투신해 숨졌다.

누군가 뛰어내리려 한다는 주민 신고를 받은 아파트 경비원이 만류하려 다가갔으나 조씨는 그대로 뛰어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비원에 따르면 조씨는 탄핵 반대 집회에서 사용하는 손태극기 2개를 들었다. 태극기에는 '탄핵가결 헌재무효'라는 구호가 적혀있었다.

조씨는 설날인 28일 낮에는 다른 가족들과 시간을 보냈고 저녁부터는 부인과 함께 집에 있던 것으로 조사됐다. 유서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도 있고 비교적 사인이 명확해 부검은 하지 않을 것"이라며 "박사모 활동때문에 가족과 불화가 있었다는 내용을 포함해 유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운동본부(탄기국)'는 성명을 내고 회원들에게 "생명보다 더 소중한 가치는 없다. 부디 자중자애해달라"며 "이 모든 사태 원인은 어둠과 거짓의 세력들에 있으며 우리는 결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탄기국은 서울광장에 설치한 텐트 주변에 30일 조씨를 추모하는 분향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탄핵 정국에서 불만이나 비판을 표출하기 위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은 이번이 두번째다.

앞서 이달 7일 박근혜 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에서 정원스님(속명 서용원·64)이 박근혜 대통령 체포 등을 요구하며 분신해 이틀만에 숨졌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