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북부·강원에 3∼10㎝ 눈…"귀경길 빙판 비상"

송고시간2017-01-29 15:00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설 연휴 셋째 날인 29일 서해·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눈·비가 내리고 있다. 이에 따라 설을 쇠고 서울로 돌아오는 귀경객 안전에 비상이 걸렸다.

기상청은 29일부터 30일 새벽까지 전국에 비나 눈이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지역에 따라 많은 눈도 예상된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7시 서해5도에 대설주의보를 내린 데 이어 오전 11시 30분 인천 강화군까지 이를 확대했다.

기상청은 이날 밤을 기해 경기 북부 지역과 강원 대부분 지역에도 대설 예비 특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눈은 남부 지방과 제주도는 이날 밤까지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내일 새벽 그칠 전망이다.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 지역에는 내일 아침부터 밤사이에도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29∼30일 예상 적설량은 경기 북부, 강원도 3∼10㎝, 서울을 비롯한 경기 남부와 충청도, 전북, 경북, 제주도 산지, 울릉도·독도, 서해5도 1∼5㎝다.

특히 강원 산지에는 15㎝ 이상 눈이 오는 곳도 있겠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영상 1∼12도로 영상권에 머물겠지만, 눈·비가 시작되면서 바람도 강해져 30일 최저기온은 영하 11도에서 영상 4도를 기록하겠다.

30일 낮 최고기온은 영하 4도에서 영상 7도로 전날보다 쌀쌀하겠다.

눈·비가 내린 도로가 쌀쌀한 날씨로 얼어붙으며 빙판길이 될 것으로 예상돼 귀경길 운전에 주의가 필요하다.

30일 오후부터는 동해안 너울로 높은 파도가 예상돼 방파제·해안도로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작년 설 귀경길 폭설로 꽉 막힌 고속도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작년 설 귀경길 폭설로 꽉 막힌 고속도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