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눈까지 내려 꽉 막힌 귀경길…부산→서울 6시간30분

송고시간2017-01-29 14:35

"오후 4∼5시 절정…새벽 2∼3시 돼야 해소"

눈 내리는 귀경길
눈 내리는 귀경길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설 연휴인 29일 오후 눈발이 거세지는 가운데 경부고속도로 반포IC 부근에서 바라본 경부고속도로 상하행선에 차량이 늘어나고 있다.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설 다음 날인 29일 오후 눈까지 내리며 전국 고속도로에서 2차 귀경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0분 기준 전국 고속도로에는 시속 40㎞ 미만 정체 구간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귀경 차량이 고속도로로 점점 더 많이 몰려나오는 데다가 중부지방에 눈까지 내려 정체 현상이 심해지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청주나들목→청원휴게소 11.7㎞, 죽암휴게소→남청주나들목 5.3㎞ 등 총 33.2㎞ 구간에서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서김제나들목→동군산나들목 12.6㎞, 행담도휴게소→서평택나들목 10㎞ 등 총 57.8㎞ 구간에서 차량이 가다서다를 반복한다.

중부내륙고속도로 양평 방향도 충주분기점→감곡나들목 등 총 30.5㎞ 구간에서 거북이 걸음이다.

오후 3시 기준으로 전국 주요지역에서 승용차로 출발해 서울까지 걸리는 시간은 울산 6시간 7분, 부산 7시간 30분, 목포 7시간, 대구 5시간 25분, 광주 6시간 30분, 대전 4시간 10분, 강릉 4시간 30분이다.

하행선은 비교적 원활하다. 서울에서 출발해 울산까지 4시간 43분, 부산 4시간 30분, 목포 3시간 30분, 대구 3시간 16분, 광주 3시간, 대전 1시간 30분, 강릉 2시간 30분 등이다.

현재까지 수도권으로 진입한 차량은 20만대이며, 자정까지 26만대가 더 들어올 것으로 예상된다. 반대로 수도권을 빠져나간 차량은 14만대이며 16만대가 더 지방으로 향할 것으로 공사는 예측했다.

이날 하루 전국 고속도로 이용 차량은 411만대로 전날보다 100만대 가량 적을 것으로 보인다.

공사 관계자는 "귀경길 정체는 오후 4∼5시께 절정에 이르고, 30일 오전 2∼3시께 해소될 것"이라며 "하행선은 종일 소통이 원활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후 3시 기준 <<자료제공 : 한국도로공사>>
오후 3시 기준 <<자료제공 : 한국도로공사>>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