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부겸 "위안부 합의 도장 찍었다고? 그럼 한일강제병합은"

송고시간2017-01-29 14:10

이용수 할머니와 오찬…"일본은 위안부 할머니 생전에 참회해야"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29일 "이미 도장을 찍었으니 어쩔 수 없다는 것은 한일강제병합에 도장을 찍었으니 어쩔 수 없다고 말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며 한일 정부 간 위안부 문제 합의 효력을 부정했다.

그는 대구 한 한식당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와 점심을 먹으며 "일본은 위안부 할머니들이 살아계실 때 국제사회에 사과하고 참회의 눈물을 흘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와 오찬하는 김부겸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와 오찬하는 김부겸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29일 대구 한 한식당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와 점심을 먹으며 새해 인사를 하고 있다. 2017.1.29

또 "(위안부 문제는) 단순히 한일 문제가 아니라 국제사회에서 전시 여성인권 침해로 결론이 난 사안인데 일본이 얼버무리고 윽박지른다고 될 일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본 지도부가 자국 이익만 생각해 과거사 문제를 거침없이 왜곡하고 과장하는 현실이 우려스럽다"며 "아베 총리가 허심탄회하게 사과하면 할머니들이 문제 해결의 고리를 풀어드릴 것이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 측 관계자는 "위안부 할머니께 새해 인사를 드리고자 자리를 마련했다"며 "할머니들 말씀에 늘 귀를 기울일 것이다"고 말했다.

yongm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