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朴대통령, 관저서 특검·헌재 집중 대비…2월 법리논쟁 예고

송고시간2017-01-29 12:41

"할 수 있는 것은 다해야"…대국민 메시지 추가발신 가능성

연휴 이후 헌재 대리인단에 거물 변호사 추가선임 전망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설 연휴 기간 별다른 외부일정 없이 청와대 관저에서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와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을 대비하고 있다.

박 대통령 측 관계자는 2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통령께서는 조용히 연휴를 보내면서 법리 관련된 여러 사항을 점검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설날인 전날에도 헌재 대리인단 및 특검 변호인단과 접촉하면서 법리 대응 준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명수 특검팀이 설 연휴 직후인 다음 달 초까지 박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를 마무리해야 한다고 압박하고 있어 박 대통령은 이에 대해 집중적으로 준비했을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특검 조사에 대해서는 수용 의사를 밝힌 상태다. 다만 조사 시기는 2월 둘째 주를 선호하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박 대통령 측은 이를 토대로 특검 측과 일정 등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의 발언을 계기로 이정미 헌법재판관이 퇴임하는 3월 13일 전에 헌재의 탄핵심판 결론이 날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박 대통령의 대응 움직임도 빨라질 것으로 관측된다.

박 대통령은 연휴 이후에 거물급 변호인을 탄핵심판 대리인단으로 추가 선임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헌재의 최종 변론 이전에 박 대통령이 직접 헌재에 출석할지도 검토 대상이다.

박 대통령 측 관계자는 "특검 수사나 헌재 탄핵심판이 막바지 국면으로 갈 수 있다는 차원에서 많이 준비하고 고민하고 있다"면서 "2월에 가장 치열한 법리논쟁이 벌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특검 조사나 헌재 대응 외에 추가로 국민에게 직접메시지를 낼 가능성도 있다.

박 대통령은 지난 1일 기자간담회에 이어 25일에 보수 인터넷 방송과 인터뷰를 하고 최순실 게이트에 대해 "오래전부터 기획된 느낌", "엮어도 너무 억지로 엮은 것" 등의 발언을 통해 특검 수사와 탄핵 찬성 여론 등에 강하게 반발하면서 보수 결집을 시도한 바 있다.

박 대통령 측은 "현재 정해진 것은 없다"면서도 "대통령께서 할 수 있는 것은 다 해야 한다"면서 추가 대응 가능성을 열어뒀다.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