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검, 2월 2∼3일께 청와대 압수수색 시도 방침…수사 변곡점

송고시간2017-01-29 11:55

연휴 직후 추진할 방침…靑과 시기 아직 조율 안 돼

압수수색 이어 2월 초 朴대통령 대면조사 추진

[그래픽] 특검 수사 어떻게 진행됐나
[그래픽] 특검 수사 어떻게 진행됐나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전명훈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설 연휴 직후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의 핵심중 한곳인 청와대 압수수색에 나선다.

헌정 사상 처음인 청와대 압수수색은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와 함께 특검 수사의 최대 하이라이트이자 중대 기로가 될 전망이다.

특검은 연휴가 끝난 이번 주 중 압수수색을 시도할 것으로 29일 알려졌다. 시기는 2월 3일께 전후가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청와대 측과 시기 조율은 아직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압수수색을 앞두고 설 연휴에도 강행군했다. 박영수 특검도 설 명절인 28일 출근해 수사 진행 상황을 챙겼다.

특검은 의혹의 중심인 청와대를 대상으로 단 한 번의 압수수색으로 필요한 물증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연휴 직후 압수수색 착수는 수사 일정상 다음 달 초에는 박 대통령 대면조사를 해야 한다는 점 때문이다. 특검은 작년 12월 21일 공식 수사 착수 이후 약 40일 동안 달려왔다.

청와대 압수수색은 박 대통령의 대기업 뇌물수수 의혹뿐 아니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비선 진료 등 특검이 수사해온 여러 의혹을 규명하는 데 필요한 핵심 물증을 확보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법리 검토를 마무리한 특검은 구체적인 압수수색 대상을 선정하는 등 막바지 준비 중이다.

청와대는 그동안 군사시설 보안과 기밀 보안을 이유로 압수수색에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이에 대해 특검은 '외과수술식' 압수수색으로 필요한 자료만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의혹의 중심부인 대통령 관저, 의무실, 경호처, 민정수석실, 비서실장실, 정무수석실, 청와대 문서가 저장된 전산 서버 등이 대상으로 꼽힌다.

특검은 청와대 압수수색을 공개리에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적 관심을 등에 업고 최대한 협조를 끌어낸다는 복안으로 풀이된다.

특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앞선 브리핑에서 청와대 압수수색과 관련, "법리 검토는 끝난 상태"라고 설명하면서 '최종 선택'만 남았음을 강조해 청와대와 특검의 조율이 어떻게 귀결될지 주목된다.

특검, 2월 2∼3일께 청와대 압수수색 시도 방침…수사 변곡점 - 1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