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黃권한대행 측 "트럼프와 통화 추진…날짜는 확정되지 않아"(종합)

송고시간2017-01-29 11:51


黃권한대행 측 "트럼프와 통화 추진…날짜는 확정되지 않아"(종합)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설 명절 휴일 첫날인 27일 오후 정부 서울청사 집무실에서 해외 파병 중인 레바논 동명부대 대원들 및 코이카 네팔 해외봉사자와 전화통화로 격려하고 있다.[총리실 제공=연합뉴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설 명절 휴일 첫날인 27일 오후 정부 서울청사 집무실에서 해외 파병 중인 레바논 동명부대 대원들 및 코이카 네팔 해외봉사자와 전화통화로 격려하고 있다.[총리실 제공=연합뉴스]


"29일은 협의하고 있는 시간에 들어가 있지 않아…빠른 것 같다"
로이터통신 "트럼프, 황 권한대행과 일요일 통화 예정" 보도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김보경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측은 29일 "황 권한대행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통화를 추진 중이지만 날짜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 측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실무적인 라인에서 트럼프 대통령 측과 통화 날짜를 협의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한·미 양국은 미국 측의 요청에 따라 통화 시간에 대한 조율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황 권한대행 측은 "연휴 전에 통화를 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말이 있었고, 연휴 기간 진도가 좀 나갔다"며 "미국이 최근 몇나라와 통화한 것과 같은 차원이고, (미국에서) 한·미 관계를 그만큼 중요하게 본다는 것으로 이해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로이터통신이 현지시각 기준으로 이날 중에 통화할 예정이라고 보도한 데 대해서는 "29일은 협의하고 있는 시간에도 있지 않고, 좀 빠른 것 같다"며 "성급하고 부정확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 중에 통화 날짜를 공지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며 "통화 날짜가 확정된다고 해도 사전에 공지하지 않고, 통화를 마친 뒤에 통화 내용을 알릴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황 권한대행과 취임 후 첫 전화 통화를 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백악관이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그리고 한국의 정상들과 각각 통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28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각각 통화했다.

jesus7864@yna.co.kr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