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율주행 옵션, 얼마면 살래요?"…운전자들 "평균 66만원"(종합)

송고시간2017-01-29 17:00

국토연구원 조사…테슬라 판매 예정가 900만원에 크게 못 미쳐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설을 맞아 고향 친지 댁을 오가느라 장시간 꽉 막힌 도로에 갇혀 있다 보면 편안한 소파에 앉아 휴식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진다.

이런 운전의 고달픔을 피하고 싶은 인간의 욕구를 해결해 주고자 고안된 것이 자율주행 기술이다.

자율주행차 모습(자료)
자율주행차 모습(자료)

그런데 국내 운전자들이 자율주행 기술을 이용하기 위해 부담할 수 있다고 여기는 금액은 60만원 대를 넘지 않는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하지만 이는 세계적 전기차 기업인 테슬라, 스웨덴의 완성차업체 볼보 등이 자율주행 옵션을 900만원 이상에 팔 계획인 것과 비교하면 크게 낮은 수준이다.

당장 자율주행 기술이 상용화해도 비싼 가격이 보급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뜻으로도 풀이할 수 있다.

국토연구원은 최근 1년간 운전 경험이 있는 수도권 소재 20세 이상 성인 1천500명을 상대로 자율주행차와 관련해 벌인 설문 결과를 29일 공개했다.

응답자들이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에 대해 지불할 수 있다고 밝힌 금액은 60만원 대였다.

자율주행 단계는 숫자가 올라갈수록 수준이 높은데, 레벨4는 차량이 웬만한 환경에선 스스로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어 운전석이 비어도 되는 수준으로, 아직 상용화되지는 못했다.

레벨4 기술 중 일반도로에서 자동운전을 하는 자율주행 기술에 대해 응답자들이 밝힌 지불 가능액은 평균 66만원이었다.

자동주차 기술은 63만9천원, 혼잡도로에서의 자동운전은 62만1천원이었다.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 옵션을 전기차 기업인 테슬라가 900만원, 볼보는 1천700만원에 판매할 계획이라고 밝힌 것과 비교하면 응답자들의 희망 가격은 낮은 수준이라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레벨2 수준으로 현재 상용화된 차선 이탈경고와 차선 자동유지 옵션의 평균 지불 의사액은 50만∼55만원이었다. 현재 이들 옵션은 자율주행 패키지 형태로 60만∼120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이와 함께 이용하고 싶은 자율주행 기술(중복응답)을 물었을 때 차선이탈 경고(1천364명, 90.9%)와 차선 자동유지(1천223명, 81.5%) 등 현재 익숙한 기술을 꼽은 응답자가 많았다.

아직 연구개발이 진행 중인 일반도로 자동운전, 자동주차 등 기술을 선택한 응답자는 50~60% 선에 그쳤다.

한편 레벨4 이상 수준의 자율주행차를 보유한다고 가정했을 때 이동하는 거리가 멀어질수록 종전보다 차량을 더 자주 이용할 것이라는 응답이 많았다.

이동거리 100㎞ 이상 장거리의 경우 응답자의 81.4%가 자동차를 종전보다 더 자주 이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20㎞ 이내의 중거리에서는 자동차 이용이 늘 것이라는 답은 69.6%였고 2㎞가량 단거리에서는 55.5%만 자동차를 과거보다 더 많이 탈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원은 "자율주행 자동차 확산에 따라 교통범칙금 등이 줄어들 수 있는데, 재원 확보를 위해 차량 주행거리에 기반을 둔 교통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혔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