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온라인 보험시장 뜨겁다…지난해 판매량 34% 급증

송고시간2017-01-30 15:55

'보험다모아' 개설 계기로 온라인 전용상품 쏟아져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온라인이 보험 판매의 새로운 유동채널로 부상하는 분위기다.

지난해 손해보험사들이 앞다퉈 온라인 전용(CM·Cyber Marketing)상품을 앞다퉈 출시한 덕분에 CM 상품의 판매가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30일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CM에서 팔린 보험의 원수보험료가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1조4천85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34.3% 증가했다.

전체 원수보험료가 1년 사이 1.3%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놀라운 성장세다.

특히 2014년 3분기 말 6천635억원에 불과했던 CM의 원수보험료가 2년 만에 2.2배로 불어났다.

온라인 전용상품의 판매가 급성장한 것은 2015년 11월 말 온라인 보험 슈퍼마켓으로 불리는 '보험다모아'(www.e-insmarket.or.kr)가 개설돼 손해보험사들이 온라인 전용상품을 내놓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동안 삼성화재만이 온라인 전용상품을 판매해왔다가 '보험다모아' 개설을 계기로 다른 손해보험사들에도 문호가 개방됐다.

'보험다모아' 홈페이지
'보험다모아' 홈페이지

여기에는 '1사 2요율'이라는 일종의 불문율이 작용했다. 금융당국은 동일한 보험상품이 유통채널에 따라 달라지면 시장에 혼란을 줄 수 있다며 동일 상품의 보험료율을 2개로 한정하도록 유도했다.

삼성화재를 제외한 손해보험사는 대면판매와 텔레마케팅(TM)의 요율을 다르게 하기로 했다. 즉, 같은 상품을 대면판매보다 TM에서 싸게 팔겠다는 뜻이다.

삼성화재의 선택은 이와 달랐다. 대면판매와 CM를 골랐고 온라인 시장을 '애니카 다이렉트'란 브랜드로 독점하다시피 했다.

하지만 정책적으로 '보험다모아'가 추진되면서 삼성화재를 제외한 손해보험사들이 온라인 전용상품을 내놓아야 하는 상황이 되자 자연스럽게 '1사 3요율' 체제가 된 것이다.

이에 따라 2015년 말부터 지난해 초에 롯데손해보험, 메리츠화재, 현대해상, KB손해보험, 동부화재가 온라인 시장에 뛰어들었다.

현대해상은 손예진을, 동부화재는 설현을, KB손해보험은 손연재를 앞세워 자사의 '다이렉트' 상품 광고전을 벌이기도 했다.

손해보험사의 다이렉트 상품 광고 이미지
손해보험사의 다이렉트 상품 광고 이미지

온라인 전용상품의 가격 경쟁력도 판매량 증가에 한몫했다. 온라인 전용상품은 판매 수수료나 인건비를 줄일 수 있어 대개 오프라인 상품보다 16∼18% 저렴하다.

하지만 보험 판매의 '대세'는 여전히 설계사나 대리점을 통한 대면판매였다.

지난해 3분기 기준 대면판매 채널로 팔린 보험의 원수보험료는 51조2천129억원으로 전체 원수보험료의 89.5%를 차지했다.

TM 채널의 비중은 8.0%였고, CM은 2.5%에 그쳤다. 전년도에 비교했을 때 대면판매 비중을 큰 차이가 없으나 TM은 줄었다. TM 판매가 CM으로 넘어가는 형국이다. 손해보험협회 관계자는 "자동차보험이나 여행자 보험 등 단순한 보험상품은 CM채널이 오프라인을 넘어설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고객에 대한 설명의무가 필요한 변액보험, 종신보험은 CM으로 판매하기 어려워 향후에는 채널에 따라 판매되는 상품의 영역이 구분될 것"이라고 말했다.

[표] 손해보험 채널별 원수보험료 추이

(단위: 억원)

대면판매 텔레마케팅(TM)온라인 전용(CM)합계
2016512,12945,86914,085572,082
2015503,59150,68410,488564,762
2014465,83440,8516,635513,320
2013294,70325,3293,364323,396
2012289,98423,8972,595316,476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