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단독] 추석연휴에 열흘 쉴 수도…벌써 항공권예약 작년의 4배(종합)

송고시간2017-01-29 13:26

동남아, 일본, 유럽 순으로 항공권 예약 많아


동남아, 일본, 유럽 순으로 항공권 예약 많아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올해 추석 연휴에는 열흘을 쉬는 사람도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추석은 수요일인 양력 10월 4일로, 3일 개천절(화요일)과 임시공휴일인 6일(금요일), 그 다음 주 월요일인 한글날까지 총 7일을 쉴 수 있다.

이에 더해 10월 2일 하루만 연차를 내면 9월 30일(토요일)과 10월 1일(일요일)까지 길게는 10일 동안 여행을 떠날 수 있다.

이에 따라 추석 황금연휴를 이용해 해외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의 예약이 몇 달 전부터 급증하고 있다.

29일 하나투어에 따르면 올해 추석(10월 1∼7일 출발 기준) 때 떠나는 항공권 예약은 지난 24일 기준으로 작년 추석 연휴(2016년 9월 10~16일)보다 4배 증가했다.

항공권 수요를 지역별로 보면 동남아가 34.0%의 비중을 차지해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일본(21.1%)이 이었다.

다른 연휴 때와 달리 장거리인 유럽과 미주도 각각 19.6%, 12.3%의 비중을 차지해 다른 연휴와 달리 장거리 지역으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도 많았다.

하나투어의 추석 연휴 패키지여행 예약자는 지난 25일 기준으로 1만2천여 명으로 집계됐다.

이에 비해 그 다음 주인 10월 8∼14일과 10월 15∼21일 출발 예약은 아직 각각 100여 명밖에 되지 않는다.

하나투어는 "아직 해당 기간 상품이 다 나오지도 않았는데 벌써 예약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사전예약자가 많다"고 전했다.

붐비는 인천공항 출국장[연합뉴스 자료사진]
붐비는 인천공항 출국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인터파크투어에서도 지난해 10월부터 현재까지의 추석 연휴 항공권(9월 29일~10월 7일 출발) 예약 건수가 작년 추석 전 같은 기간보다 212% 늘었다.

아울러 일반적으로 연휴가 임박해서 예약하는 국내선 항공권도 이번 연휴에는 일찌감치 예약되고 있는데, 특히 제주행 항공권 예약 건수가 작년보다 189% 증가했다.

인터파크투어에서도 장거리 여행지가 인기였다. 지역별 비중을 보면 유럽(37.1%), 동남아(17.7%), 미주(11.3%), 오세아니아(10.5%) 순이었다.

한편, 이처럼 몇 달 전부터 미리 항공권을 예약하는 '얼리버드' 여행객은 매년 늘고 있다.

인터파크투어에 따르면 6∼12개월 전에 국제선 항공권을 예약하는 얼리버드 여행객의 비중은 2014년에는 전체의 12.9%였지만 2015년 14%, 2016년에는 20.9%로 꾸준히 늘고 있다.

인터파크투어는 "이번 추석 연휴에는 항공권을 저렴하게 구매하기 위해 특별한 비법보다는 정석대로 서두르는 것이 현명하다"며 "출발이 임박했을 때 나오는 땡처리 항공권도 이번 추석에는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