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순자 "코엑스 등 전국 6천900여곳, 대형화재에 취약"

송고시간2017-01-29 17:10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전국적으로 대형화재 취약대상 시설과 건축물이 6천900여 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3빌딩, 코엑스, 롯데월드 등 서울의 주요 랜드마크도 다수 포함됐다.

29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바른정당 박순자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민안전처가 지정한 대형화재 취약대상은 6천905개이다.

안전처는 매년 다수 인원이 사용하고 가연성 물질을 대량으로 취급해 화재 시 큰 피해 우려가 있는 대형건축물을 대형화재 취약대상으로 지정하고 있다.

시도별로는 서울이 1천227개로 가장 많았고, 경기 746개, 인천 665개, 충남 531개, 경북 466개 순이었으며, 이들 5개 광역지자체가 전체의 절반 이상(52%)을 차지했다.

특히 서울의 경우 63빌딩, 코엑스, 롯데월드 등 연휴 기간 방문객이 많은 다중이용시설물이 다수 포함돼 있어 각별한 안전관리가 요구된다고 박 의원은 밝혔다. 초고층 건물인 제2롯데월드도 작년부터 대형화재 취약대상에 포함됐다.

이밖에 지난 2014년부터 3년 연속 대형화재 취약대상으로 분류된 시설이 서울 시내에만 731개에 달했다.

박 의원은 "대형화재 취약대상은 화재 시 대형재난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크므로 특별한 안전관리가 요구된다"며 "관리당국이 현재 시설물 관리자가 자체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소방정밀점검에 대해 사후점검 등 안전감독을 철저히 하고, 시설물 이용자들의 안전교육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박순자 의원
바른정당 박순자 의원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