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공약대로 관세율 45% 부과시 중국 대미 수출 39.1%↓"

현대경제硏…"중국 GDP 하락에 따른 영향 대비해야"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트럼프 대통령의 공약대로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 관세율을 45%로 올리면 중국의 대미 수출액은 39.1% 감소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29일 발표한 '트럼프노믹스가 중국경제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대미 수출 단가가 1%포인트 올라가면 수출물량은 0.93% 감소한다.

이를 토대로 미국의 대중 수입 관세가 15%가 되면 중국의 대미 수출액은 2012∼2015년 중국의 연평균 대미 총수출액을 기준으로 11.2%(427억 달러)가 줄어든다.

또 30%로 올리면 수출액은 25.1%(956억 달러)가 줄어들고, 트럼프의 공약대로 관세율이 45%가 되면 39.1%, 1천490억 달러의 수출액이 줄어들 것이란 분석이다.

이처럼 미국이 중국에 높은 관세를 부과하려는 것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수지 불균형이 장기간 지속하고 있어서다.

중국은 2007년부터 지금까지 미국의 1위 수입대상국이며, 2015년 현재 미국의 총수입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21.5%다.

중국의 대미 무역수지 흑자는 2000년 298억 달러에서 2015년 2천660억 달러로 대폭 늘었다.

수입품 종류도 중간재 비중이 늘어나고 있다.

미국의 대중 수입품목 중 중간재 비중은 2005년 24.6%에서 2015년 28.0%로 늘었다.

미국의 최종수요에 대해 중국이 창출한 부가가치액도 2000년 178억 달러에서 2011년 979억 달러로 빠르게 증가했다.

이 때문에 중국산 제품에 대한 반덤핑, 상계관세 조치도 늘어나고 있다.

2012∼2014년에는 연 5건이던 규제 조치가 2015년과 2016년에는 각각 12건, 8건으로 증가했다.

이런 상황에서 트럼프의 공약대로 관세 부과까지 이뤄지면 중국의 대미 수출이 줄어들고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증가율도 떨어져 한국 경제에도 악영향이 미칠 것이란 전망이다.

한재진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동남아, 남미 등 국가로 수출을 다각화하고 중국 현지에 진출해 있는 우리 기업 중 생산거점을 이전하기 어려운 기업들은 중국에서 추진하고 있는 중장기 정책에서 새로운 기회를 발굴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의 대미 총수출 손실액 추정 [현대경제연구원 제공=연합뉴스]
중국의 대미 총수출 손실액 추정 [현대경제연구원 제공=연합뉴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30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