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샤오미 떠난 간판임원 휴고 바라, 페이스북 VR사업 이끈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중국 샤오미(小米)의 '간판 임원'이었던 휴고 바라 전 글로벌 부사장이 세계 최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업체 페이스북으로 자리를 옮겼다.

휴고 바라 페이스북 VR 신임 부사장(좌)과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의 VR 캐릭터
휴고 바라 페이스북 VR 신임 부사장(좌)과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의 VR 캐릭터[오큘러스 트위터 캡처]

페이스북의 가상현실(VR) 자회사인 오큘러스는 25일(현지시간)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페이스북 VR 사업 신임 부사장이 된 휴고 바라를 환영해달라"며 영입 사실을 밝혔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오큘러스는 이 같은 글과 함께 바라 신임 부사장과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의 얼굴을 본뜬 VR 속 3차원 캐릭터 모습을 공개했다.

저커버그도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휴고 바라가 VR 사업을 이끌기 위해 페이스북에 동참하게 돼 기쁘다"고 확인했다.

그는 "휴고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만들던 시절부터 샤오미에서 많은 이들을 위한 혁신적인 기기를 만들 때까지 긴 기간을 알아왔다"며 "그는 VR과 증강현실(AR)이 차세대 주요 플랫폼이 될 것이라는 내 신념에 공감해왔다"고 덧붙였다.

바라는 해당 게시물에 댓글을 달고 "AR과 VR이 그저 공상과학 속의 산물일 때부터 VR 관련 일을 하는 것이 내 꿈이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휴고 바라 전 샤오미 글로벌전략 부사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휴고 바라 전 샤오미 글로벌전략 부사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바라는 구글의 안드로이드 개발 담당 고위 임원이었으며 2013년부터 샤오미로 자리를 옮겨 글로벌 전략 부사장으로 일해왔다.

하지만 지난 23일 건강상의 이유를 들며 3년 반 동안 몸담았던 샤오미를 떠난다고 밝혔다.

당시 바라는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최근 몇 년 동안 (베이징에서) 혼자만의 환경에서 지내면서 삶에 큰 타격을 입었고 건강에도 영향이 가고 있다"며 "최근 몇 년 동안 내가 얼마나 (실리콘 밸리에서) 떨어져 있었는지를 생각해본다면 이제는 돌아갈 때라는 것이 명확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시에는 실리콘밸리의 어느 회사로 이직하게 될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26 17: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